국정원에 '방첩정보공유센터' 설치…법무부·관세청도 방첩기관에 포함

안도남 기자 입력 : 2018.11.13 14:14 |   수정 : 2018.11.13 14:1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국가정보원은 원장 산하에 ‘방첩정보공유센터’를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 연합뉴스

국가방첩전략회의의 효율적 운영 위해 위원수도 15명에서 25명 이내로 확대

[뉴스투데이=안도남 기자] 국가정보원이 방첩기관 간 정보공유 창구를 단일화하기 위해 국가정보원장 산하에 ‘방첩정보공유센터’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방첩기관 범위도 국정원, 경찰청, 해양경찰청, 군사안보지원사령부 외에 외국인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법무부와 관세청을 추가로 포함해 폭넓은 정보 공유를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국가방첩전략회의와 실무회의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위원수를 기존 15명 이내에서 25명 이내로 확대했다. 추가되는 참석기관은 기획재정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인사혁신처, 관세청, 방위사업청 등이다.

방첩이란 국가안보와 국익에 반하는 외국의 정보활동을 찾아내고, 그 정보활동을 견제·차단하기 위해 수행하는 모든 대응활동들로서, 정부는 13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어 상기 내용을 골자로 한 '방첩업무 규정 개정안'을 심의·의결한다.

이와 관련, 국정원은 “국가안보와 국익을 침해하는 외국의 정보활동이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응하는 방첩활동을 견고히 하고 현 국가방첩시스템을 한층 강화하려는 것”이라고 개정 배경을 설명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정원에 '방첩정보공유센터' 설치…법무부·관세청도 방첩기관에 포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