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항공모함 탑재 가능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20기 도입 검토 중

안도남 기자 입력 : 2018.11.29 09:59 |   수정 : 2018.11.29 09:5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상륙함에 착륙하는 F-35B 스텔스 전투기. ⓒ 연합뉴스


자민당, 호위함 이즈모를 항공모함으로 개조하고 F35-B 도입을 정부에 제언

[뉴스투데이=안도남 기자] 일본 정부가 항공모함에 탑재 가능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F35-B 의 도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다음 달 확정할 예정인 장기 방위전략인 '방위계획대강'에 F35-B 도입 방침을 명기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F35-B는 단거리 이륙과 수직 착륙이 장점인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다. 일본 정부는 이 전투기를 20기 가량 도입하겠다는 구상을 갖고 있다.

일본 정부는 경항모급인 헬기 탑재 호위함 이즈모를 개조해 항공모함 역할을 하도록 하는 내용도 방위계획대강에 넣을 방침인데, 이즈모의 항공모함화를 염두에 두고 여기에 탑재할 F35-B 도입을 검토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당인 자민당은 앞서 지난 5월 이즈모를 '다용도 운용 모함(母艦·항공모함)'으로 개조하고 F-35B의 도입을 일본 정부에 제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방위상은 지난 27일 항공모함 도입이 바람직하다고 말하는 한편, F-35B의 도입을 검토·연구하겠다고 밝혔다.

항공모함과 F-35B의 도입이 결정되면 일본 정부가 그동안 지켜왔던 전수방위(專守防衛·공격을 받을 경우에만 방위력 행사 가능) 원칙을 파기하는 것이라는 비판이 거셀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는 주변국들과 야권의 비판을 피하기 위해 '방위 목적'이라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항공모함과 F-35B가 일본 영토에서 떨어진 해양에서도 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공격형 무기라는 점을 부인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일본, 항공모함 탑재 가능한 최신예 스텔스 전투기 20기 도입 검토 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