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의 허와 실 논의해...첨단 ICT 도입 따른 사이버안전도 고려해야

안도남 기자 입력 : 2019.04.02 17:22 |   수정 : 2019.04.02 17:22

‘스마트시티’의 허와 실...사이버안전도 고려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왼쪽 두 번째부터) 세미나에 참석한 김영기 교수(명지대), 김승국 대표(스마트플랜), 이동관 박사(강원대), 이기종 대표(사이버개념연구회), 송용우 본부장(ASK). [사진제공=사이버개념연구회]

사이버개념연구회 공개 세미나 열어...스마트시티의 변화와 문제점 짚는 계기돼

[뉴스투데이=안도남 기자] 사이버개념연구회(대표 이기종)는 지난달 22일 2019년 중점 활동 분야인 ‘스마트 시티 진단과 4차 산업혁명 컨설팅’에 관한 공개 세미나를 가졌다.

이번 세미나는 2019년 사이버개념연구회의 주요 활동 중 하나로서 ‘스마트 시티 진단과 대안’이라는 주제를 토대로 대한민국의 도시정책과 4차 산업혁명의 현실적 영향관계를 살펴보았다.

한국의 스마트 시티에 관한 이번 강연은 강원대학교 최충익 교수, 최준호·김철민·이동관 박사 등이 연구한 내용을 바탕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한 이동관 박사는 스마트 시티에 관해 기존 문헌에서 알려진 개념 및 스마트 시티 개념의 변화, 현재의 스마트시티 개발 및 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서 제시하고 있는 개념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빅데이터를 활용한 분석에서는 현재 전 세계 및 우리나라의 스마트 시티 현황과 함께 2005년과 2017년에 스마트 시티와 관련된 주요 용어들의 변화에 따라 스마트 시티 관련 환경 및 시대의 요구가 달라지고 있음을 언급했다.

이 박사는 “현재의 스마트 시티의 한계와 관련해 부동산 경기침체 및 소비자 중심의 사업 모델 부재, 개별 도시의 특성에 대한 고려 부족, CCTV를 활용한 일반적 통제 서비스의 편중, 유비쿼터스 시티와의 차별성 미흡 등의 문제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날 강연 이후 이어진 참석자들의 논의에서는 ‘스마트 시티-U 시티’ 개념의 불분명성으로 인한 시민들의 혼란이 발생할 수 있고, 스마트 시티가 추진되는 도시와 농어촌 지역 간의 불균형 문제도 이슈로 제시됐다.

특히,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의 섣부른 정책 도입에 따른 사이버 안전상 취약점에 대해서도 정부의 세심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점이 부각됐다.

이번 세미나를 진행한 이기종 대표는“오늘 언급된 개념적 논의를 바탕으로 대전시, 세종시, 부산시 등 국내 대표적인 도시들의 ‘스마트 시티’ 정책을 살펴보고 그에 대한 대안을 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스마트시티’의 허와 실 논의해...첨단 ICT 도입 따른 사이버안전도 고려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