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폰 가입자 확보 ‘눈치싸움’…NYT “시기상조”

이원갑 기자 입력 : 2019.05.07 15:22 |   수정 : 2019.05.07 15:22

통신3사 5G 가입자 확보 ‘눈치싸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의 한 통신사 대리점에서 5G 가입자를 유치하고 있다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미국에서도 ‘5G폰 시기상조론’이 제기되며 우리나라의 여론과 같은 흐름을 보이는 가운데 국내 통신사들은 초기 가입자 확보 단계에서 과도한 경쟁을 가급적 피하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미국 일간지 뉴욕타임즈(NYT)는 지난 6일 “올해 출시된 5G 휴대전화가 살 만하다 가정해도 네트워크가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서 “통신사들은 5G를 감당하기 위해 값비싼 (통신)인프라를 잔뜩 깔아야 한다”라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소비자들의 휴대전화에 탑재된 4G LTE 기술이 3G보다 더 나은 경험을 제공하기까지 수년이 걸렸다”라며 “5G는 그보다 더 오랜 시간을 필요로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밖에도 열악한 실내 통신 환경과 함께 초기형 단말기들이 5G 통신을 처리하기 위해 배터리를 많이 소모하는 하드웨어적 문제도 함께 제기됐다. 더 나은 단말기, 더 나은 커버리지가 자리를 잡을 때까지 기다리라는 것이다.

앞서 국내에서도 미국과 같이 커버리지와 통화 품질에 대한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됨에 따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통신사 및 제조사 관계자들을 모아 매주 관련 회의를 개최하고 단계적 커버리지 확대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

다만 통신사 관계자들은 초기 5G 가입자 유치를 위한 출혈 경쟁을 피하는 선에서 마케팅을 전개한다는 입장이다. 5G로 넘어가는 흐름은 어차피 불가항력적이고, 경쟁사를 공개적으로 자극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공식적인 부분만 봤을 때 50만원 이내의 5G 단말기 보조금을 유지하고 있는 점, 요금 할인 정책, 5G 콘텐츠를 마케팅의 중심에 두고 있는 점 모두 통신3사가 비슷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일선 대리점들도 가입자 유치 전략에 관해서는 5G 단말기에 4G 단말기보다 더 나은 보조금을 대고 있다는 점 외에는 “본사에 문의해봐야 한다”며 말을 아꼈다.

이에 통신사 관계자는 “초기 시장이라고 무리하는 일 없이 요금 혜택이나 멤버십, 콘텐츠와 같은 상품 서비스를 위주로 대응한다”며 “고객들은 궁극적으로는 5G로 옮겨가게 될 것이기 때문에 길게 가기 위해서는 시장의 자연스러운 흐름에 맡겨야 실적이 더 잘 나온다”라고 전했다.

다른 통신사 관계자도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과 같이 5G 특화 콘텐츠를 주력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요금 측면에서는 5G 요금제 이용자에게 추가 할인을 적용해 LTE 요금제 수준으로 5G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 진입장벽을 낮추고 있다”라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5G폰 가입자 확보 ‘눈치싸움’…NYT “시기상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