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강원 강릉서 '대한민국 수력산업 비전선포식' 개최

황재윤 기자 입력 : 2019.06.30 15:35 |   수정 : 2019.06.30 16:1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한국수력원자력이 지난 27일 강릉 씨마크호텔에서 대한민국 수력산업 비전선포식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 = 한수원]

대한전기학회 수력양수발전연구회 학술대회 등 열려


[뉴스투데이=황재윤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하 한수원)이 지난 27일 강릉 씨마크호텔에서 대한민국 수력산업 비전선포식을 개최했다.

이번 비전선포식은 정재훈 한수원 사장, 나기용 두산중공업 부사장을 비롯한 산업계, 학계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대한전기학회 수력양수발전연구회 학술대회를 시작으로 한국수력산업협회(약칭 KHA) 발기인 대회 순으로 선포식이 열렸다.

앞서 한수원은 1931년 전라북도 정읍에 남한 최초 수력발전소인 운암수력발전소 준공을 시작으로 수력발전의 역사를 시작했다.

그리고 한수원은 현재 10개 지역에서 총 28기의 수력발전소를 운영하며, 수력산업의 발전을 이끌어나가고 있다.

하지만 2016년 한수원과 대양수력, 효성이 공동 개발해 국산화한 15MW급 수차발전기(현 칠보수력 2호기에 설치·운전중)를 제외하고, 터빈·발전기 등 주요 기자재는 전량 외국산 제품을 사용해 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수력산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가겠다”며 “한수원은 산·학·연 협력을 강화해 국내 수력설비의 국산화를 이루고 종합에너지 기업의 위치를 확고히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수원은 수력시장은 설비현대화 0.9조, 신규양수건설 3조, 해외수력사업 3.1조 등 앞으로 10년간 약 7조원 규모의 대규모 국내·외 설비투자가 이루어질 예정이다.

한수원은 이를 통해 수력설비의 국산화 유도·테스트 베드(Test Bed, 실증발전소) 제공, 수력설비 구매의 국내입찰 전환 등 국내기업들과 협업·상생할 수 있는 장을 만들 계획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한수원, 강원 강릉서 '대한민국 수력산업 비전선포식'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