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등 檢 수사

김덕엽 기자 입력 : 2019.07.07 17:47 |   수정 : 2019.07.07 17:4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 전경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A씨 등 6·13 지방선거 당시 선거연설원에 각각 1000만원 지급 다른 사람 계좌로 되돌려 받은 뒤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 받아

지난해 12월 5kg 고구마 도당 위원장 명의로 1000여명에 선물 돌린 뒤 당비 결재로 일부 돌려받은 혐의도 받아

선관위 고발로 검찰은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미등록선거운동원 급여 지급 혐의와 권 모 도당 위원장 관련성 조사


[뉴스투데이/경북 안동=김덕엽 기자]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등이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대구지방검찰청 안동지청은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업무상 배임과 횡령 혐의로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A씨와 정책팀장 B씨 등을 수사 중이라고 7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와 B씨 등은 지난해 6월 13일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당시 선거연설원으로 활동한 C씨와 D씨에게 각각 1000만원을 지급하고, 다른 사람의 계좌로 되돌려 받는 방식으로 되돌려 받아 개인용도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해 12월 5kg 고구마 권 모 도당 위원장 명의로 1000여명에게 선물로 돌린 뒤 경북도당 당비로 결제한 뒤 일부를 다시 돌려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앞서 경북도선관위는 A씨와 B씨 등이 부당 금품 지급과 선물을 돌린 정황을 포착하고,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고발한 바 있다.

한편 검찰은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의 미등록선거운동원 급여 지급 혐의와 권 모 도당위원장의 관련성 등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바른미래당 경북도당 사무처장 등 檢 수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