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北, 소형 미사일 실험 외에는 안 해"…추가 도발엔 경고도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7.26 14:30 |   수정 : 2019.07.26 14:3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미를 축소하면서도 추가 도발 가능성에 경고한 트럼프 대통령. [사진제공=연합뉴스]

​"北과 관계 잘 해왔으나, 계속 지속될 것이라는 걸 의미하진 않아"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이후 내놓은 첫 언급에서 “많은 이들이 하는 소형 미사일 실험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미를 축소하면서 실무협상 재개의 동력을 잃지 않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도 날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나는 정말로 그(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와 잘 지낸다"며 "그러나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이어 "제재는 유지되고 있고 인질들이 돌아왔다. 유해들이 송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들(북한)은 핵실험을 하지 않아 왔다"면서 "그들은 정말로 보다 작은 미사일(smaller ones) 외에는 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아 왔다"며 소형 미사일은 "많은 이들이 실험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당시에도 "모두 다 하는 소형 미사일 실험"이라며 의미를 축소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우리(나와 김 위원장)는 관계를 갖고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관계를 갖지 못했다. 힐러리 클린턴이 대선에서 이겼다면 북한과 전쟁이 났을 것이다"며 자신이 북한과의 전쟁을 막았다는 주장을 거듭 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우리가 북한에 대해 매우 잘해왔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렇다고 해서 그것(북한에 대해 매우 잘 해온 것)이 계속 지속할 것이라는 걸 의미하진 않는다"고 여지를 남겨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경고의 메세지를 보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나 이란이 몰아붙일 경우 군이 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진행자 언급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 그러나 당신이 말한 것은 다소 절제된 표현"이라고 말해 '레드라인'을 넘으면 강경 대응할 가능성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트럼프, "北, 소형 미사일 실험 외에는 안 해"…추가 도발엔 경고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