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이틀 만에 또 발사체 발사…미 언론, '단거리 탄도미사일' 보도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8.02 10:52 |   수정 : 2019.08.02 10:5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북한이 지난달 3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시험사격'을 했다고 조선중앙TV가 1일 보도했다. 사진은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것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시험사격을 참관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한·미 정보당국 분석 중…아직 미사일인지 방사포인지 확인 안 돼

한미연합연습 겨냥한 무력시위…비핵화 협상 앞두고 압박 해석도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북한이 이틀 만에 또다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들을 발사했으며, 미국 언론은 미 당국자를 인용해 북한이 2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라고 전했다.

합동참모본부는 2일 "북한은 오늘 새벽 오전 2시 59분경, 오전 3시 23분경 함경남도 영흥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단거리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합참은 "이 단거리 발사체의 고도는 약 25㎞, 추정 비행거리는 220여㎞로 탐지됐다"고 말했다. 또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밝힌 이틀 전 단거리 발사체들과 비행 특성이 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은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오전 5시 6분, 5시 27분경에 원산 갈마 일대에서 동북방 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들을 발사했고, 이들은 약 30㎞의 고도로 250㎞ 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들 발사체를 신형 단거리 탄도 미사일로 보고 있지만, 북한 관영매체는 발사 하루 만인 지난 1일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라고 밝히고 관련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해 공개했다.

이틀 만에 또 다시 발사된 미상의 발사체들이 미사일인지 아닌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NBC방송은 1일(현지시간) 3명의 미 당국자를 인용, 북한이 2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라고 전했다.

폭스뉴스도 미 당국자들을 인용, 북한이 두 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이라고 전하면서, 이 미사일들이 최근 두 차례 발사된 발사체와 유사하다고 한 국방 당국자가 말했다고 부연했다.

로이터통신은 이날 두 명의 미 당국자들을 인용, 북한이 새로운 발사체를 발사한 것으로 보인다며 초기 정보로 볼 때 북한의 이전 시험 발사와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북한의 이 같은 연쇄적인 '발사체 도발'은 한국의 F-35 스텔스 전투기 등의 첨단 전력 도입과 5일부터 진행되는 한미연합연습에 대한 반발이자, 비핵화 대화 재개를 앞둔 미국에 보내는 고강도 압박 메시지로 풀이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 이틀 만에 또 발사체 발사…미 언론, '단거리 탄도미사일' 보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