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달 4∼6일 국방차관급 '서울안보대화(SDD)' 개최…미국 대표 불참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8.29 12:47 |   수정 : 2019.08.29 12:4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지난해 개최된 '2018 서울안보대화(SDD)'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일본·중국·러시아 대표 참석하고,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도 평가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국방부는 내달 4∼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국방차관급 다자안보 협의체인 '2019 서울안보대화(SDD)'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8회째인 서울안보대화는 아·태지역 다자안보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기여하고자 2012년 15개 국가와 2개 국제기구가 참여한 가운데 차관급 다자안보협의체로 출범했다.

이후 아태지역뿐 아니라 유럽·중동·아프리카까지 참가국이 확대돼 올해는 총 50여개 국가와 5개 국제기구의 국방관리와 전문가가 참가한다. 정부는 올해 행사를 기획하면서 북한 인사를 초청하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초청하지 않기로 최종 결론지었다.

미국은 지난해 랜달 슈라이버 국방부 아태안보차관보가 참석했지만 올해에는 대표를 보내지 않을 계획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미측에 차관보급 인사 파견을 요청했지만, 일정상 이유로 가지 못할 것 같다는 통보가 왔다"고 말했다.

그는 주한 미국 대사관 측에도 "대사관 대표가 참석해줬으면 한다는 요청을 했다"고 말했으나 "해리스 주한 미 대사가 참석할지 여부는 알 수 없다"면서 "주한미군 인사 또는 주한 미국 무관이 참석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불참에 대해 일각에서는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을 둘러싼 양국 간 미묘한 갈등이 반영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국방부는 미국 국방부 고위 인사들이 지난 9일 한미 국방장관회담 참석을 위해 대부분 서울을 방문했기 때문에 다시 일정을 잡기 어려웠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은 코지 요시노 방위성 국제정책과장, 중국은 피 밍용 군사과학원 부원장(소장), 러시아는 알렉산더 노비코프 국방부 국제군사협력과장이 각각 수석대표로 참석한다.

국방부는 일본 및 러시아 수석대표와 양자회의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과는 지소미아 문제를, 러시아와는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 문제 등을 거론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서울안보대화는 '함께 만드는 평화: 도전과 비전'이라는 주제로, 4개 본회의와 3개 특별 세션으로 구성됐다. 본회의에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개회사를, 이낙연 국무총리가 축사를, 라즈나트 싱 인도 국방부 장관이 기조연설을 각각 할 예정이다.

본회의 제1세션에서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국제공조'를 주제로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발제를 시작으로 박재민 국방부 차관과 미·중·일·러 등 주요국 정부 관계자와 민간 안보전문가가 토론에 참여한다.

제2세션은 동북아 전략균형, 3세션은 국제평화유지 활동, 4세션은 사이버안보 등을 주제로 콜린 로버슨 캐나다 국제문제연구소 부소장 등 국내외 저명한 안보전문가들이 참가해 토론한다.

특히 한반도 군비통제의 성과와 발전 방향을 다루는 '특별세션'에서는 9·19 남북 군사합의 이행을 평가하고 이상철 전 국가안보실 1차장과 대니얼 프린스 유엔 군축실 재래식 무기국장 등이 참여해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 방안을 논의한다.

아울러, 참가국들과 실질적 국방협력을 추진하고 국방외교의 지평을 확대하기 위해 중앙아시아, 아세안, 비세그라드 등과 차관급 소다자회의도 개최할 예정이다.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 5개국과는 '한·중앙아 국방차관회의'를 개최한다.

아세안과 협력 강화를 위해 2017년에 개설한 '한·아세안 국방차관회의'도 개최된다. 또 폴란드·헝가리·체코·슬로바키아와 한·비세그라드 회의를 통해 지역 안보정세와 국방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사이버안보 이슈를 실천적으로 논의하고 발전시키고자 실무협의체인 '사이버워킹그룹회의'는 올해도 열린다. 20여 개 국가가 참여해 '사이버안보 국제규범 동향과 군 시사점', '각국 사이버역량 강화방안 및 사이버인력 양성·교육정책'을 주제로 논의한다.

국방부는 "이번 서울안보대화의 주요 세션은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중계해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를 전달하고 SNS로 실시간 소통함으로써 국민과의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달 4∼6일 국방차관급 '서울안보대화(SDD)' 개최…미국 대표 불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