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방치 논란

김덕엽 기자 입력 : 2019.09.07 08:23 |   수정 : 2019.09.07 08:23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서울 성동구 성수동 이마트 본사 전경 [사진제공 = 연합뉴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이마트 본사, 일렉트로마트 상습 성희롱 소극적 태도와 회피만 급급…‘성폭력처벌특례법’·‘소비자기본법’ 직접 경찰 고발”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이마트 본사가 강원·제주·목포·대구 등 전국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수십명이 카카오톡 메신저를 이용한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등을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대구경북여성단체연합과 대구참여연대 등 3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는 지난 6일 성명서를 통해 “이마트 본사는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수십명이 고객의 개인정보를 유출하고, 상습적으로 성희롱을 한 뚜렷한 정황을 인지하고도 자체 조사와 증거 확보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방치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해당 상황을 제보한 제보자가 이마트 본사에 사건 주체와 장소, 내용을 구체적으로 알려졌지만 이마트 본사는 책임있는 답변과 적극적인 태도보단 소극적인 태도와 회피하기에 급급했다”면서 “제보자가 다른 루트를 통해 정보를 공개하겠다는 취지의 언급에도 톡방을 조사할 수 없단 입장만 되풀이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마트 본사의 회피와 방치로 인해 제보자는 결국 시민·사회단체에 제보를 하게됐다”며 “본사의 책임 회피와 방치 정황으로 볼땐 이마트의 책임을 결코 피해갈 수 없으며, 이마트 또한 도의상 책임과 ‘소비자기본법’,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번 사건과 향후 조치에 대한 이마트의 공식적 입장과 방침을 묻고, 언론을 통한 간접적 사과가 아닌 공개적인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하는 한편 유사한 피해사례를 모아 민·형사상 책임을 묻는 시민행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 관계자는 “이마트의 상습 성희롱에 대해 회사 차원의 책임을 묻고, 경찰 수사의뢰 내용에 빠진 ‘성폭력처벌특례법’과 ‘소비자기본법’ 위반 혐의에 대해선 경찰에 직접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대구시민단체연대회의의 기자회견을 통해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은 단톡방에서 여성고객의 행동이 마음에 들지 않으면 ‘돼지 같은 X’, ‘미친 오크 같은 X’, ‘XX 리액션 X 같아서’, 노인고객들에겐 ‘틀딱(틀니를 한 노인을 비하하는 말) 놀이터’라며 욕설을 일삼았던 사실이 드러났다.

일렉트로마트 매니저들은 ‘아이폰 iOS 12 버전 신규 애플리케이션인 ‘줄자’ 기능을 갖고, 여성고객 가슴에 갖다 대면 사이즈가 나온다’, 고객이 수리를 맡긴 컴퓨터에 저장된 나체사진을 공유하고, 불법 음란사이트 ‘소라넷’ 회원으로 추정된다는 등 성희롱을 일삼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이마트 측은 일렉트로마트의 매니저들의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의혹에 대해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 사이버수사팀에 수사를 의뢰하고, 자체 진상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마트, 일렉트로마트 매니저 여성고객 상습 성희롱 방치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