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조사 중 남구 A 아동복지시설 2·3차 아동학대 행위 ‘파문’

김덕엽 기자 입력 : 2019.11.28 22:58 |   수정 : 2019.11.28 22:58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복지연합 등 시민·사회 단체가 28일 대구 남부경찰서 앞에서 A 아동시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에 처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 = 우리복지시민연합]

A 아동시설 사회복지사 2명, 인권위 학대사실 진술한 10대 고등학생 폭언 등 자행

해당 아동시설 원장 또한 아동학대 행위 은폐 급급…D군 합의서 등 지장 날인 강요

복지연합 “아동학대 행위 언론 보도에 사회복지사 1명 정직 3월…운영재단 대시민 사과해야”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국가인권위원회와 아동학대 진정사건 조사 과정에서 해당 아동복지시설에서 2·3차 아동학대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28일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 등 24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남구 A 아동시설 아동학대 엄정처벌과 근절을 위한 시민단체는 28일 대구 남부경찰서 앞에서 A 아동시설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중 처벌을 촉구했다.

복지연합 등에 따르면 지난 19일 인권위에서 피진정인으로 조사를 받은 A 아동시설 사회복지사 2명은 아동학대 사실을 진술한 10대 고등학생 D군에게 폭언과 욕설, 협박성 발언을 서슴없이 자행했다.

당시 사회복지사 2명 중 1명은 D군에게 학대를 자행했고, 다른 1명은 D군의 학대를 제재하는 척하며, D군에게 사과하고 빌라며, 적극적으로 회유한 것으로 전해졌다.

A 아동시설 사회복지사 2명이 D군에게 학대를 자행하는 동안 해당 시설 근무자들은 신고는커녕 도움을 요청하는 신고 의무자로서의 적극적인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았다.

D군에 대한 아동학대가 이뤄진 장소는 어린 초등학생과 중학생들이 거주하는 방으로 다른 아동들도 평소 자신들을 돌봐주던 사회복지사들의 욕하고 협박하는 소리를 공포스럽게 고스란히 느껴야 했다.

D군에 대한 아동학대로 인해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이 출동했지만 해당 시설 원장은 오히려 “아무 일도 없었다”고 말하는 등 은폐에 급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다가 지난 21일 A 아동시설 원장 F씨는 분위기가 심상치 않자 D군에 대한 면담을 형식적으로 갖고, 22일엔 D군에 학교를 찾아가 온갖 감언이설로 회유, 협박하고 합의서 같은 서류에 이름 등을 적고 지장을 찍을 것을 강요했다.

복지연합 관계자는 “D군에 대한 심각한 아동학대 행위가 언론에 보도되자 원장 F씨는 뒤늦게 사회복지사 1명에게 3개월 정직이란 여론의 물타기를 위한 징계를 내렸다”며 “해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사회복지사와 원장을 비롯한 관련자 모두를 철저히 수사에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아동학대를 당한 D군과 계속 접촉을 시도하고 있는 사회복지사에 대해서도 접근금지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A 아동복지시설 운영재단은 대시민 사과와 관련자 징계, 재발방지대책을 발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인권위 조사 중 남구 A 아동복지시설 2·3차 아동학대 행위 ‘파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