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물산 건설부문, 해외 현장 'Safety First' 문화 정착

최천욱 기자 입력 : 2019.12.23 10:35 |   수정 : 2019.12.23 10:3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인도 뭄바이 다이섹 현장 5000만인시 무재해 달성 감사패 전달 모습. [사진제공=삼성물산]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인도 뭄바이 다이섹 현장 무재해 5000만인시 달성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해외에서 현장 안전관리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삼성물산은 시공 중인 인도 뭄바이 다이섹(DAICEC) 현장이 지난 19일 발주처인 릴라이언스 인더스트리로부터 무재해 5000만인시(Manhour) 달성에 대한 감사패를 받았다고 23일 밝혔다.

무재해 5000만인시는 매일 5000명의 근로자가 10시간을 일한다고 가정했을 때 1000일 동안 안전하게 공사해야 달성할 수 있는 기록이다.

다이섹 프로젝트는 뭄바이 중심부 상업지역 7만5000㎡ 부지에 컨벤션 센터, 극장, 오피스, 아파트 등을 건설하는 대규모 공사다. 다이섹 현장 임직원들은 다양한 국가에서 와서 문화는 서로 다르지만 누구나 'Safety First'를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행동으로 실천하고 있다.

싱가포르 지하철 T313과 인도네시아 자와-원(Jawa-1) 현장 또한 무재해 800만인시와 500만인시 성과를 거뒀다.

싱가포르 T313 현장은 상업·거주지역 인근에 다수의 지하터널과 하천 이설 공사를 해야 하는 고난도 프로젝트다. T313 현장은 직원들 간 신속한 소통을 통해 위험요인을 제거하고, 안전교육장과 VR(가상현실)안전체험장을 설치하는 등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문화를 정착해 나가고 있다.

인도네시아 최대규모 발전소 건설 프로젝트인 자와-원 현장 또한 안전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고 착공 이후 무재해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안전을 회사의 핵심가치로 삼고 글로벌 기준에 맞춘 삼성물산 고유의 안전보건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기존의 주입식 안전교육에서 벗어나 체험하고 토론하는 소통형 안전교육을 도입했고 모든 임직원과 근로자들이 스스로 안전을 지키고 실천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삼성물산 건설부문, 해외 현장 'Safety First' 문화 정착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