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이천 물류창고서 보건용 마스크 13만장 매점매석 행위 적발

황재윤 입력 : 2020.03.02 06:46 |   수정 : 2020.03.02 07:17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0301 (자료사진2)경북청 매점매석 검거.jpg
경북경찰청이 식약처와의 합동점검에서 적발한 마스크 불법거래 업체, 해당 업체는 마스크를 수십여만 개를 보관한 혐의다. [사진제공 = 경북지방경찰청]

 

경북경찰 지능범죄수사대, 13만 5000장 미판해 유통업체 대표 입건…“국가적 위기사항 사리사욕 행위 적발 시 엄정 처벌”

 

[뉴스투데이/경북=황재윤 기자] 경기도 소재 한 물류창고에서 매점매석 행위가 적발됐다. 해당 업체는 보건용 마스크 13만 5000장을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와 합동 급슴을 통해 경기도 이천시 소재 A 물류창고에서 보건용 마스크 13만 5000장이 보관된 박스 300개를 찾아내고 업체 대표 B씨를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1월초 국내 한 제조업체로부터 마스크 100만장을 납품받아 대부분 다른 회사에 재판매한 뒤 남은 마스크 13만 5000장을 10일 이상 판매하지 않고 보관한 혐의(물가안정법 위반)를 받고 있다.

경북경찰청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최근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마스크 수급 상황에 도민 불안감이 가중됨에 따라 마스크 유통질서 교란 행위 특별단속팀을 운영하고, 국가적 위기상황에서 사리사욕을 챙기는 행위가 적발되면 엄정하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식약처와 도내 마스크 생산·유통 업체들의 판매현황 등을 계속 점검해 매점매석 뿐만 아니라 자금의 횡령·배임 등까지 밝혀내 혐의가 드러날 경우 구속수사를 하는 등 ‘코로나19’ 위협으로부터 도민의 안전을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북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수사전담반을 편성한 뒤 식약처와 함께 도내 보건용 마스크 생산·유통 업체 13개소를 점검해 마스크 30만 개를 보관 중인 C업체, 55만여 개를 보관 중이던 D 업체를 적발한 뒤 수사를 진행 중에 있다.

한편 현행 물가안정법은 ‘영업 2개월 미만 사업자는 매입일로부터 10일 내 반환·판매하지 않을 경우 2년 이하 또는 5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 이천 물류창고서 보건용 마스크 13만장 매점매석 행위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