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장병 및 제독차량 동원해 대구서 코로나19 방역 활동 전개

이원갑 입력 : 2020.03.02 09:38 |   수정 : 2020.03.02 09:42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army1.png
대구서 방호복 입고 방역활동 중인 육군 장병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동형 의무시설 전개하고, 마스크 업체 포장업무 및 수송도 지원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육군은 지난달 29일부터 1일까지 이틀간 장병 80여명을 동원해 동대구복합터미널과 서문시장, 경북대병원 주변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퇴치를 위한 방역 활동을 폈다고 밝혔다.

 

이들 장병은 방호복을 입고 소독기를 들고 감염이 우려되는 지역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제독차량 11대도 동대구역 주변 도로에서 방역에 참여했다. 또 7군단 등에 있는 소독차 12대도 대구의 50사단으로 전환되며, 앞으로 상황을 고려해 70여대를 추가 지원하도록 준비 중이다.

 

'이동전개형 의무시설' 2대도 대구지역으로 전개했다. 전·평시 현장에서 의무지원이 가능한 이 시설은 임상병리실, 에어 텐트, 기계실로 구성되어 음압기, 이동형 방사선 장비 등을 갖췄다.

 

육군은 "대구지역 마스크 부족 사태 해결을 위해 5군수지원사령부에서 차량 10대를 활용해 마스크 100만개 수송을 지원했다"며 "31사단은 지역 내 참전용사와 요양원에 마스크와 생필품을 지원하고, 23사단 장병들은 지역 내 마스크 업체에서 포장 업무를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육군은 "자가격리 중인 국민 상담을 위해 병영 생활 상담 요원 10여명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 투입을 준비 중"이라며 "내일부터 자가격리로 심리적 어려움을 겪는 국민을 대상으로 상담 활동을 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육군은 이날까지 투입된 장비는 80여 대, 물자는 3천여 건이며, 52개 부대 1천868명의 장병이 헌혈에 동참했다고 설명했다. 결식 위기에 놓인 취약계층을 위해 전투식량 3만개도 지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육군, 장병 및 제독차량 동원해 대구서 코로나19 방역 활동 전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