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창립 51주년 기념사 "급조한 토양에 심은 씨앗은 결실 볼 수 없어"

임은빈 입력 : 2020.03.02 14:05 |   수정 : 2020.03.02 14:0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119.png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사진제공=대한항공]

 

대한항공 창립 기념사에서 '3자 연합' 에둘러 비판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2일 "이런저런 재료를 섞어서 급조한 토양, 이해관계나 상황에 따라 얼마든지 변하고 기업을 그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기는 자리에 심어진 씨앗은 결코 결실을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이날 대한항공 창립 51주년을 맞아 사내 인트라넷에 올린 기념사를 통해 "가치 있고 소중한 우리의 씨앗은 마땅히 좋은 곳에 뿌려져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진그룹 명운이 달린 이달 말 한진칼 주주총회를 앞두고 조현아 전 대항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의 공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3자 연합을 '급조한 토양'에 비유하며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또 3자 연합과 대비되는 조 회장을 중심으로 한 현 경영진은 '성숙한 땅'에 비유하며 정당성을 강조했다.
 
조 회장은 "오랜 세월 비바람을 견뎌낸 성숙한 땅, 씨앗을 소중히 품어주고 충분히 뿌리내릴 수 있도록 기꺼이 도와줄 수 있는 그런 자리가 임직원 여러분의 일상과 헌신, 희생을 심기에 합당하고 적당한 토양"이라며 "그곳은 다름 아닌 대한항공이라는 이름 아래 하나된 '우리'이며 반세기 역사를 관통하는 '수송보국'이라는 '가치'라고 역설했다.
 
조 회장은 "반세기를 넘어 기업의 100년을 향한 원년을 맞아 우리가 직접 대한항공의 미래를 위한 새로운 씨앗을 함께 뿌리며 나아가면 좋겠다"고 바람을 피력했다.
 
이어 "임직원의 평범한 일상이 대한항공의 빛나는 미래를 위한 가장 소중하고 좋은 씨앗"이라며 "국가의 부름에 자신의 안위조차 뒤로 하는 우한행 전세기에 자원해 탑승한 여러분들의 헌신과 희생 또한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값진 씨앗"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조 회장은 "우리가 바라는 결실을 보기까지 과정이 항상 순탄치만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하루하루 성실히 씨앗을 뿌리고, 그 씨앗에 담긴 가치 있는 미래를 보며 사랑과 정성으로 가꾸어 나아가자"며 끝을 맺었다.
 
대한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의 창립기념식 행사는 갖지 않았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조원태 회장, 창립 51주년 기념사 "급조한 토양에 심은 씨앗은 결실 볼 수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