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단거리 발사체 2발 쏴…"건재하니 과소평가 말라"

이원갑 입력 : 2020.03.02 17:35 |   수정 : 2020.03.02 17:3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nk1.png
북한 군 합동타격훈련을 참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검정 마스크를 착용한 군인들의 거수경례를 받으며 이동하는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비행거리 240㎞·고도 35㎞…20초 간격 연발사격으로 10초 단축


합참,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전문가, 정세 고려해 수위 조절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북한이 2일 강원도 원산 인근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 2발을 발사해 그 의도와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군 당국은 이날 낮 지상의 탄도탄 조기경보레이더와 이지스 구축함 등으로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쏜 것을 탐지하고 탄종과 비행거리, 고도, 비행속도 등을 정밀 분석하고 있다.

 

군은 이번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하면서 신형 대구경조종방사포,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놨다. 북한이 발사체를 발사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작년 11월 28일 이후 95일 만이다.

 

군 당국은 북한이 발사한 발사체의 비행거리가 240여㎞로 짧고 비행고도 또한 신형 대구경 방사포와 전술지대지미사일 등과 유사한 35㎞로 나타나 단거리 탄도미사일 기종으로 분석하고 있다.

 

작년 7월 31일과 8월 2일 발사된 신형 방사포는 비행거리가 250여㎞, 220여㎞였고, 고도는 30여㎞, 25㎞로 분석됐다. 8월 16일 발사한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은 비행거리 230여㎞, 고도 30여㎞로 평가됐다.

 

북한은 이날 발사체 2발을 20초 간격으로 연속 발사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연속발사 능력이 최정점에 오른 것으로 평가한다. 작년 11월 28일 발사한 초대형 방사포는 30초 간격으로 연발 사격해 이보다 10초를 앞당겼기 때문이다.

 

북한은 작년 초대형 방사포 연발 사격 시간을 19분→3분→30초로 단축한 바 있다. 이번에 발사한 기종을 초대형 방사포로 단정할 수는 없으나 기본적으로 이동식발사차량(TEL)에 탑재된 원통형 발사관에서 쏘는 기술은 같다.

 

군과 전문가들은 발사 장소가 강원도 원산 일대라는 점에서 지난달 28일 실시한 합동타격훈련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관한 가운데 실시한 이 훈련에 자주포와 122㎜ 방사포 등 90여문을 동원했다.

 

이번 합동타격훈련은 전선과 동부지구 방어부대 기동과 화력타격 능력을 판정하고, 군종 합동타격의 지휘를 숙련하는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북한 관영 매체는 전했으며, 이 훈련 막바지에 단거리 발사체 2발을 발사했을 것으로 군과 전문가들은 추정한다.

 

합참은 북한 단거리 발사체 2발 발사 사실을 알리면서 "우리 군은 북한이 지난 2월 28일 실시한 합동타격훈련을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혀 이번 발사가 타격훈련과 연관되어 있음을 시사했다.

 

아울러 작년 말 '충격적 실제행동'을 예고했던 북한이 올해 들어 처음으로 단거리 발사체를 쏜 것은 일단 대외적으로 수위를 조절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한미가 이달 9일 예정됐던 연합지휘소훈련을 사실상 취소하는 분위기에 따라 북한도 조절한 것이란 얘기다.

 

북한은 작년 말 노동당 전원회의 보고에서 충격적 실제 행동에 나서겠다며 새로운 전략무기의 도발을 예고하는 등 위기 지수를 한껏 끌어올린 바 있다. 이런 예고에 군사 전문가들은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신형 SLBM 도발 등을 예상해왔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코로나 사태 이후 국경을 전면 차단해 중국산 생필품 수입이 대폭 줄어들고 장마당도 기능을 상실함에 따라 주민들의 불만이 커진데다, 이로 인해 체제 균열조짐이 감지되자 군사도발로 체제 단속에 나선 것 아니냐는 분석도 제기된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북한은 수위를 조절하면서 코로나19에도 내부적으로 건재하고 충분한 대응 역량을 가지고 있다, 과소평가 말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한, 단거리 발사체 2발 쏴…"건재하니 과소평가 말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