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드] 라임사태 휘말린 증권업계, 코로나 이후 확대될 수사결과 촉각

정승원 입력 : 2020.03.04 07:09 |   수정 : 2020.03.05 03:59

부실위험 사전인지여부 검찰수사 가속화할 듯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55(00).png

 

 

부실위험 사전에 알았나 몰랐나 검찰 수사 가속화할 듯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로 은행뿐 아니라 증권업계도 직격탄을 맞을 것으로 우려된다. 파생결합펀드(DLF)의 경우 주요 판매처가 은행이었지만 이번 라임자산운용 사고로 불거진 사모 헤지펀드 사태에서는 증권사들도 주요 판매사로 지목돼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향후 사태전개에 따라 가뜩이나 고전중인 증권업계가 큰 격변에 휘말릴 수 있다며 바짝 경계하고 있다.

 

증권업계가 주목하는 것은 검찰의 증권사 압수수색이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19일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서 라임자산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를 압수수색한데 이어 227일에는 대신증권, 서울 여의도 KB증권 본사를 잇달아 압수수색했다.

 

검찰의 잇단 압수수색은 라임펀드 피해자들이 라임자산운용을 비롯해 이 회사의 펀드를 판매한 증권사와 은행들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했기 때문에 본격적인 수사착수에 나선 것이다.

 

증권사들은 자신들도 피해자라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지만 라임자산운용의 부실위험을 알고도 판매한 정황이 사실로 밝혀진다면 치명타를 받을 수 있다.

 

실제 증권사들은 라임자산운용 판매를 통해 최근 3년간 수백억원의 수수료를 챙겨 피해자들의 고혈을 짜내 배를 불렸다는 비난에 휩싸여 있다. 신한금융투자가 3년간 135억원의 수수료를 벌어 가장 많은 수수료를 받았고 대신증권(47억원), 삼성증권(17억원), 신영증권(17억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금융 당국 역시 라임자산운용에 대해 검사를 벌인 결과 사기 등 불법행위가 벌어진 사실을 확인하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여서 증권사의 연루여부가 드러날 경우 후폭풍이 불가피하다.

 

여의도 증권가에서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으로 주춤하고 있는 검찰의 수사가 다시 속도를 낼 경우 다른 증권사로까지 압수수색이 확대되지 않을까 숨죽이며 지켜보고 있다.

 

증권업계는 라임자산운용 여파로 증권사의 수익원이었던 자산관리 부문이 전반적으로 위축될 가능성에 대해서도 고민하고 있다.

 

증권업계는 이미 지난해부터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들을 줄이는 등 구조조정을 진행해왔다. 2010년 한때 1600명에 달했던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은 올해초 1000명선을 겨우 유지하고 있다. 라임자산운용의 후폭풍이 커질 경우 비용절감 등을 앞세운 추가적인 구조조정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켓인사이드] 라임사태 휘말린 증권업계, 코로나 이후 확대될 수사결과 촉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