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인 숨긴 거짓명단’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또 다시 반려 논란

김덕엽 입력 : 2020.03.05 08:40 |   수정 : 2020.03.05 08:54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고등·지방검찰청 전경.jpg
대구고등·지방검찰청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대구지검, ‘신도 명단 누락 고의성 불분명’ 사유 들다 이번엔 ‘신천지 대구교회 압수수색 필요성 불인정’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검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교인 1983명을 숨긴 채 거짓명단을 제출한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또 다시 반려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사정당국 등에 따르면 대구지방검찰청 환경·보건범죄전담부(부장검사 김정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경찰의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을 반려했다.

대구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검찰에 신천지 대구교회 책임자 등이 일부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방역 활동을 방해한 혐의가 있다”는 취지로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다.

‘신도 명단 누락 고의성 불분명’을 이유로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반려한 검찰은 이번엔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압수수색의 필요성 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보완수사를 지휘하고, 압수수색 영장 신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검찰의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 반려와 보완수사 지휘에 대한 사유를 면밀히 검토한 뒤 향후 수사 방향을 판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임의제출 방식으로 8269명의 신도 명단을 제출했다. 하지만 대구시가 질병관리본부를 통해 통해 입수한 자료엔 애초 명단보다 추가로 1983명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대구시에 거짓명단을 제출하고, 감염병 방역대책에 혼선을 초래하고,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되자 관련 신도 명단과 시설 현황을 추가로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결과 대구교회 신도는 1만 914명으로 집계됐다.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22곳의 시설을 대구시에 신고했지만 시민의 제보로 사택과 숙소 등 새로운 시설이 20곳이 적발되기도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교인 숨긴 거짓명단’ 신천지 압수수색 영장 또 다시 반려 논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