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군의관, 코로나19 자가 진단 및 확진자 중증도 분류 앱 개발

이원갑 입력 : 2020.03.11 14:05 |   수정 : 2020.03.11 14:07

자신의 증상 항목 체크하면 선별진료소의 정밀 검사 대상 여부 알려줘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es1.png
허준녕 대위가 자신이 만든 '코로나19 체크업' 앱을 가리키며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국군의무사령부]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현직 군의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자가 진단 및 확진자 중증도를 측정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앱)을 개발했다.

 

11일 국군의무사령부에 따르면, 국방의료정보체계(DEMIS) 성능개선TF팀의 진료정보담당 허준녕 대위는 지난 6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인지를 스스로 측정할 수 있는 '코로나19 체크업' 앱 개발에 성공했다.

 

이 앱은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될 때 자신의 증상 항목을 체크하면 선별진료소나 보건소의 정밀 검사를 받아야 할 대상인지를 알려준다.

 

국군의무사는 "이 앱을 활용하면 자신의 증상을 객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며 "증상의 위험도가 일정 수준 이상이 되는 환자는 선별진료소로 안내해 주는 기능도 있어 현장 문진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허 대위는 이 앱을 플레이스토어에 등록하고자 사비를 들여 신청했고, 약 1주일간의 심사를 거쳐 승인될 예정이다. 

 

허 대위는 또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분류 앱'도 지난 2일 개발했다. 이 앱은 중앙방역대책본부 지침을 토대로 환자의 중증도를 판정하는 시간과 오류 가능성을 줄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동료 군의관들이 환자 진료 때 코로나19 환자의 중증도(무증상, 경증, 중증, 위중) 분류 지침을 일일이 살펴보면서 진단하는 것을 보고 좀 더 편리한 방법을 궁리한 끝에 개발에 나섰다.

 

기존 코로나19 중증도 분류 지침의 경우 확진자의 증상에 따라 기준이 세분되어 있어, 진료 때 의료진이 환자 상태를 보면서 매번 분류 항목을 하나씩 대조해야만 했다.

 

허 대위가 개발한 앱을 사용해본 한 동료 군의관은 "복잡한 중증도 분류 지침을 이해하는 데 많은 시간과 노력을 들이지 않아도 된다"며 "의료진이 편리하게 환자의 중증도 분류를 할 수 있어 의료 인력이 절대 부족한 현시점에 꼭 필요한 앱"이라고 말했다.

 

허 대위는 의대 재학 시절에도 함께 공부하는 학생을 위해 '스터디 메이트'라는 앱을 만들었고, 당시 앱스토어 전체 판매 순위 2위를 기록했다. 2012년에는 골든타임이 중요한 뇌졸중 환자에게 주변 응급실 위치를 신속하게 알려주는 '뇌졸중 119' 앱도 개발했다.

 

'코로나19 환자 중증도 분류 앱'은 이미 승인을 마쳐 누구나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허 대위는 "코로나19 현장에 자원한 모든 군의관 및 공보의 선·후배, 동료들에게 작게나마 도움을 드리고 싶어 앱을 만들게 됐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현직 군의관, 코로나19 자가 진단 및 확진자 중증도 분류 앱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