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국방, "군병원, 비군사적 위협인 감염병 대응 조직·법령 등 연구해야"

이원갑 입력 : 2020.03.16 17:10 |   수정 : 2020.03.16 17:15

"코로나19 상황 장기화 대비…국민의 생명과 안전 지키는 역량도 구비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mnd1.png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16일 국군의무사령부와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와 치료 등에 나선 군 의료 및 지원인력을 격려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국군병원은 비군사적 위협인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조직과 물자 등에 대한 연구를 시작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후 국군의무사령부와 국군수도병원을 방문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와 치료 등에 나선 군 의료 및 지원인력의 노고를 위로하고, 주요 직위자와 회의를 통해 현 상황의 장기화에 대비한 군 의료인력과 군 병원 운영방안을 논의했다.

 

국군의무사령부에 설치된 방역대책본부에서 국군대구병원과 대전병원 등 군병원장과 국군의학연구소장 등 주요 직위자 15명 등이 화상회의(VTC)에 참석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군 병원은 감염병이라는 비군사적 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조직, 법령, 장비, 물자, 편성 등에 대한 연구를 시작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역량 구비도 함께 준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국군의무사령관과 군 병원장들은 '코로나19'라는 비군사적 안보위협에 직면해 최전선에서 전투를 수행하는 현장 지휘관이라면서 장기적 관점에서 국가 차원의 감염병 대응 지원과 장병 전투력 보존을 위한 군내 대응 능력 확보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코로나19 상황 장기화에 대비해 군의관, 간호장교 등 의료인력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고, 이를 위해 현장에 투입된 군 의료인력에 보호장구와 마스크 등이 적시에 지급되도록 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코로나19 이외의 일반적인 의료지원 부분도 소홀히 하지 말고, 가용한 의료 인원과 시설을 이용해서 최대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면서 "민간 의료 시설도 적극적으로 이용해 장병 건강 유지에도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정 장관은 "군의관 등 의료 인력의 인사이동 등으로 의료 공백이 발생해 코로나19 상황 대응과 일반 장병에 대한 의료 지원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 방안을 사전에 준비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 장관은 국군수도병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와 국가지정격리병상을 둘러보고 "국군외상센터가 후반기에 사전 운영을 거쳐 내년 1월 정식 개원하면 각종 사고로 부상한 중증환자를 치료하는 시스템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군의무사령부는 국군수도병원 국가지정격리병상과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전환된 국군대전병원, 국군대구병원, 전국 공항·항만 검역소 등 11개소에 총 774명의 군 의료 및 지원 인력을 지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경두 국방, "군병원, 비군사적 위협인 감염병 대응 조직·법령 등 연구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