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최초 공개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진보적 소비자' 유혹

김태진 기자 입력 : 2020.03.18 17:19 |   수정 : 2020.03.18 17:30

아반떼 7세대 플랫폼···차폭 넓히고 전고 낮춘 스포츠카 디자인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트데이=김태진 기자] 18일(한국시간) 현대자동차가 준중형 세단 아반떼의 7세대 모델인 ‘올 뉴 아반떼’(미국 모델명 올 뉴 엘란트라)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할리우드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2015년 출시된 6세대 모델 이후 5년 만의 완전변경 모델을 내놓았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 겸 북미권역본부장(사장)은 "1990년 출시 이후 아반떼는 미국을 넘어 현대차의 세계적인 성공에 중요한 모델이었으며, 특히 이번에 선보이는 7세대 올 뉴 아반떼는 모든 면에서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모델로 변화했다"고 설명했다. 

 

아반떼.png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세계 최초 공개[사진제공=현대차]

 

아반떼는 지난 1990년 처음 출시된 1세대부터 30년간 준중형 세단으로 국민차라 부를 수 있을 정도로 꾸준히 많이 판매되었다. 국내에서만 총 778만1843만대가 팔렸고, 해외 판매까지 합치면 지금까지 총 1380만대가 생산됐다.

 

7세대 아반떼는 3세대 신규 플랫폼이 최초로 적용된 차량이다. 3세대 신규 플랫폼은 △정면 충돌 성능 향상 △과감하고 혁신적인 디자인 구현 △서스펜션의 기본 성능을 강화해 조타감과  응답성을 향상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는 것이 현대차 측의 설명이다.

 

7세대 아반떼의 외관에 대해서 현대차는 "무게중심이 낮아졌고, 그만큼 안정성이 높아졌다"며 “모든 면에서 진보적이고 역동적인 모델로 변화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1세대 모델부터 이어져 온 고유의 스포티하고 야망 있는 아반떼의 캐릭터(성격)를 과감한 조형미를 통해 되살렸다"고 밝혔다.

 

디자인뿐 아니라 외관 크기에도 변화를 줬다. △전장 4605mm △휠베이스 2720mm △전폭 1825mm로 모두 기존 모델 대비 20~30mm 커졌다. 그러나 차량의 높이를 나타내는 전고는 1420mm로 기존 모델 보다 20mm 낮아졌다. 넓이는 커지고 높이는 낮아져 기존의 이미지를 탈피한 스포티한 디자인을 갖췄다.

 

구체적으로 측면부는 앞부분은 낮고, 뒤로 가면서 높아지는 웨지(wedge) 스타일 디자인으로 속도감 있는 외양을 띄었다. 또 보는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되는 양상이 달라 색깔이 달라지도록 했다. 뒷부분은 현대자동차의 H로고를 형상화한 ‘H-테일램프’를 탑재했다. 운전석은 비행기의 조종석처럼 운전자를 감싸는 구조로  디자인해 몰입감을 높였다.

 

실내 디자인으로는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로 10.25인치 풀 디지털 클러스터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연결된 파노라마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내장 디자인 역시 운전자 중심의 실내 디자인 배치가 이뤄졌으며, 외관의 역동적인 감성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이 밖에도 ▲운전자별 시트 위치, 내비게이션, 사운드, 블루투스, 라디오 등을 설정할 수 있는 ‘개인화 프로필’ ▲전방을 주시하면서도 "에어컨 켜줘", "열선 시트 켜줘" 등 공조를 음성으로 작동할 수 있는 ‘음성인식 차량 제어’ ▲차량에서 집 안의 홈 IoT 기기의 상태 확인 및 동작 제어가 가능한 ‘카투홈’ 기능이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로 적용됐다. 특히 카카오와의 협업을 통해 뉴스 브리핑, 날씨, 스포츠 경기, 영화 및 텔레비전 감상, 주식, 시설물 검색 등은 물론 공조, 뒷유리, 스티어링 휠, 시트 열선 등을 자연어 기반으로 편리하게 제어할 수 있다. 또한 근거리무선통신(NFC) 기술을 통해 자동차 열쇠가 없어도 스마트폰 애플레이케이션으로 차량 출입, 시동이 가능하다.

 

현대차는 올 뉴 아반떼의 모든 트림에 ▲전방 충돌 방지 보조(FCA) ▲차로 유지 보조(LF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이탈 경고(LD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를 기본 적용했다.

 

안전 관련 장치도 대거 탑재됐다. 국내 준중형 세단 최초 적용된 전방 충돌 방지 보조 장치는 교차로에서 좌회전 시 맞은편에서 다가오는 차량과 충돌 위험이 있는 경우 자동으로 제한한다. 주행 중 전방에서 보행자가 차로 가장자리에 들어와 충돌 위험이 감지되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차로 유지 보조 장치(LFA)는 앞 유리 상단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전방 차선을 인식해 차량의 스티어링 휠을 자동 제어함으로써 차량이 차로 중앙을 벗어나지 않게 돕는다.

 

아울러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등의 기능도 옵션을 선택해 탑재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달 25일부터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19일에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 유튜브 현대차 공식 계정에서 가상현실 동영상으로 자세하게 신형 아반떼 모습을 살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국서 최초 공개된 현대차 '올 뉴 아반떼', '진보적 소비자' 유혹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