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올해 장애인 군무원 400명 채용…'사이버직렬 군무원'도 신설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3.31 11:32 |   수정 : -0001.11.30 00:00

'군무원인사법 시행령' 개정…장애군인도 경력 채용, 사이버직렬 2021년 시행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국방부는 올해 필기시험이 면제되는 중증장애인 20여명을 포함해 장애인 군무원 400명을 공채 및 경력 채용하고 사이버 직렬 군무원도 신설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장애인 등의 채용 확대를 위해 군무원 경력경쟁 채용 때 필기시험 면제 대상을 확대하고, 사이버 직렬 군무원도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군무원인사법 시행령'이 개정되어 공포된 데 따른 것이다.

 

mnd1.png
국방부는 31일 장애인 군무원 400명을 공채 및 경력 채용하고 사이버 직렬 군무원도 신설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개정 법률은 중증장애인이나 군 복무 중 신체장애인이 된 군인, 전문자격 및 유경력자 등을 대상으로 경력경쟁 채용 때 필기시험을 면제하도록 했다.

 

장애인 군무원 채용 일정 등은 4월 이후 공고되는 데 올해는 장애인 군무원 400명을 채용한다. 이 가운데 중증장애인은 20여명으로 군무원 채용 확대 계획의 일환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또 사이버 직렬 군무원도 신설했는데, 사이버 직렬 공개경쟁 채용은 시험과목 등을 마련한 후 2021년부터 시행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국방 사이버 안보 능력 강화와 사이버 분야 전문성을 갖춘 군무원의 효율적 인사관리 및 민간의 우수한 사이버 전문인력 채용 확대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현행 군무원 채용 제도 중 합격자 결정 기간 및 결정 범위, 영어 과목과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인정 기간 등에서 확인된 일부 미비점도 보완됐다.

 

공개 채용시험 또는 경력 채용시험의 필기시험과 실기시험 합격자 결정 범위를 130%에서 150%로 확대했고, 추가 합격자 결정 기간을 3개월 이내에서 6개월 이내로 연장했다.

 

영어와 한국사 능력 검정시험 인정 기간을 각각 1년씩 연장하고, 성적 제출 시기를 '응시원서 제출 시'에서 '필기시험 시행 예정일 전날까지 발표된 점수'로 변경했다.

 

이번 개정 내용은 국가법령정보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는 군무원 채용 인터넷 홈페이지와 언론 매체를 통해 군무원 채용 일정 등을 공고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 배려,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공공 이익과 공동체 발전에 기여하도록 군무원 제도를 지속해서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방부, 올해 장애인 군무원 400명 채용…'사이버직렬 군무원'도 신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