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도 임대료 20% 감면 결정…면세업계 한숨 돌렸다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4.01 15:06 |   수정 : 2020.04.01 15:06

중기는 50%↓…면세업계, “현실 반영한 추가 조치 필요”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면세업계에 감면 혜택은 늘리고 범위는 그동안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던 중견·대기업까지 늘리기로 했다. 이로써 인천공항에 입점한 면세점업계는 일괄적으로 코로나19라는 초대형 태풍 속에서 임대료 부담을 조금은 덜 수 있게 됐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3차 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제3차 위기관리대책회의’에서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통신·방송, 영화 업종 등의 지원 방안을 발표했다.
 
`````````````````````````.png
정부가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면세업계에 감면 혜택은 늘리고 범위는 그동안 적용대상에서 제외됐던 중견·대기업까지 늘리기로 결정해 면세업계가 임대료 부담을 조금은 덜 수 있게 됐다. 사진은 한산한 인천공항 면세점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그는 “면세점 등 공항 입점 중소기업·소상공인 임대료 감면율을 25%에서 50%로 상향할 것이다 ”면서 “또 대기업과 중견기업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임대료를 20% 감면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한 민생경제 대책으로 ‘착한 임대인 제도’를 도입해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에게 임대료 부담을 덜어주고자 임대료의 20~35%를 감면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임대료의 대부분을 내는 중견·대기업은 이에 해당하지 않아 생색내기식 정책이 아니냐는 논란을 빚기도 했다. 지난해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수입을 살펴보면 인천공항 면세점 임대료 1조761억 원 중 대기업 면세점 임대료는 9846억 원으로 91.5%에 달한다.
 
이러한 논란이 일자 정부는 추가 지원방안으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해 향후 6개월간 임대료 25% 감면, 그 외 사업자에는 3개월 납부유예 방안을 내놨지만 대기업 역차별이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려웠다. 이미 코로나19가 세계적 팬데믹으로 번지면서 인천공항 출국객 수가 20분의 1로 급감해 공항에 입점한 면세업계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인천공항 면세점 기준, 평소 2000억 원대를 기록하던 한 달 매출이 지난 3월에는 400억 원 대로 약 80%가 줄었다. 최근 인천공항 출국객 수가 하루 1만명 가량으로 평소대비 약 20분의 1까지 떨어진 탓이다. 줄어든 이용객 수에 매출은 반 토막도 넘게 급감했지만 임대료는 800억 원대로 동결돼 매출액의 2배가 넘는 임대료를 내야 하는 상황이 만들어지기도 했다.
 
인천공항 면세점 관계자는 "공항 이용객 감소로 인한 면세점의 어려움을 이해해주신 결정에 고마움을 느끼며 덕분에 임대료 부담을 조금 덜 수 있게 됐다"며 "하지만 매출의 90% 이상이 감소해 임차료가 매출의 몇 배가 되는 현실을 반영해 추가적 감면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정책 덕분에 그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된 업계는 조심스럽게 추가 감면 등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해외 입국 금지와 국제 인적·물적 이동 제한으로 심각한 타격을 받은 면세업계의 현실에 비해서는 사실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한 면세업계 관계자는 “지난 3월 인천공항 면세점 업체들의 손실은 1000억 원이 넘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만약 이러한 상태가 지속될 경우 면세점 업체들은 인천 공항에서만 연간 약 5000억 원에서 최악의 경우 1조가량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받은 타격이 상상 이상으로 큰 상태라 더욱 더 구체적이고 과감한 정부의 정책이 필요한 때이다”고 덧붙였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기업도 임대료 20% 감면 결정…면세업계 한숨 돌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