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쌍용건설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채용시장에 ‘온기’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4.03 07:55 |   수정 : 2020.04.03 07:55

오는 15일까지 상반기 경력사원 약 30명 공개 채용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쌍용건설 회사전경 모습.png
쌍용건설 전경 모습 [사진제공=쌍용건설]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쌍용건설이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채용시장에 온기를 불어넣고 있다. 쌍용건설은 오는 15일까지 상반기 경력사원 약 30명을 공개 채용한다고 3일 밝혔다.

 

채용부문은 국내영업 부문(주택사업, 건축영업, 도시정비, 마케팅)과 기술직 부문(국내건축, 해외건축, 국내토목)이다. 쌍용건설이 코로나19 사태로 건설업계가 위축된 상황에서 대대적으로 채용에 나선 이유는 국내 주택사업의 호조와 맞물려 강점을 지닌 해외사업이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쌍용건설은 통합 브랜드 ‘더 플래티넘’을 앞세워 분양한 ‘쌍용 더 플래티넘 해운대’등 4개 단지를 성공리에 분양했고, 이를 포함해 올해 서울과 부산에서 총 11개 단지 7300여 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이번 채용을 통해 본격화된 국내주택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기술직의 경우 국내외 현장에서 견적과 시공, 공무 등을 아우를 수 있는 전문 엔지니어를 확보해 수주 및 사업역량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특히 이번 채용에서는 국내 토목 분야 중 BIM 코디네이터 등 해당 분야 전문가를 모집하는 게 눈에 띈다. 지원자격은 4년제 대학교 이상 해당분야 전공자로 3~8년 내외의 실무 경력자다. 지원분야와 관련된 국가 자격증 보유자, 영어회화 능통자, 해외근무 가능자, 보훈대상자 및 장애인은 관련법률에 의해 우대한다.
 
전형방법은 온라인 서류전형과 온라인 인성검사, 실무 및 임원면접 순이며 지원자의 성장잠재력을 평가한 뒤 신체검사를 거쳐 최종합격자를 결정한다. 최종합격자는 오는 6월에 입사하게 되며 면접전형은 5월 중 주말(토요일)을 이용해 진행할 예정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영업력 확대 및 수주현장 증가로 6년 연속 신입·경력·인턴사원 약 300명을 신규 채용해 왔다”며, “최근 회사가 강점을 지닌 국내외 고급 건축 분야의 수주 증가 및 주택사업 확대에 따라 경력직을 채용하게 됐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뉴스투데이 E] 쌍용건설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된 채용시장에 ‘온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