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지난해 매출액 7조원 돌파…사상 최대 실적 기록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4.14 15:47 |   수정 : 2020.04.14 15:47

영업손실은 7000억 원 대로 감소…일자리는 5000개 늘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쿠팡이 지난해 매출액이 7조 원을 넘으면서 사상 최대 매출액 달성에 성공했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쿠팡의 지난해 매출액은 연결기준 7조1530억 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64.2% 성장했다. 적자 폭은 줄었다. 쿠팡의 영업손실은 전년 대비 36% 감소한 7205억 원이다.
 
1121212.png
쿠팡이 지난해 매출액이 7조 원을 넘으면서 사상 최대 매출액 달성에 성공했다. 쿠팡에 따르면 매출 성장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크게 기여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쿠팡]


새벽배송, 당일배송 등 와우배송 지역이 전국으로 확대된 점, 가전과 신선식품 등 주요 카테고리가 빠르게 성장한 점, 고객 수가 꾸준히 늘어난 점이 매출을 견인했다고 쿠팡 측은 설명했다.
 
그동안 쿠팡은 ‘어떻게 하면 빠르고 안정적인 물류 인프라를 세울 수 있는가’에 투자를 집중해왔다. 고객이 어떤 제품을 주문할지 인공지능으로 예측해 미리 사들인 뒤 전국 로켓배송센터에 쌓았다가, 주문이 오자마자 가장 빠른 경로로 고객 집에 배송한다.
 
이를 위해 쿠팡은 로켓배송센터를 늘렸다. 쿠팡이 로켓배송을 시작한 2014년에는 전국 로켓배송센터가 27개였지만 지난해에는 168개로 6배 늘었다. 로켓배송센터가 늘어나면서, 로켓배송센터서 10분 거리 내 사는 ‘로켓배송 생활권’ 소비자도 같은 기간 259만 명에서 3400만 명으로 13배 뛰었다.
 
고용 인력도 늘었다. 쿠팡의 직간접 고용 인력은 지난 2018년 2만5000명에서 2019년 3만 명으로 1년 새 5000명 증가했다. 최첨단 서비스를 설계하는 AI엔지니어부터 지역 특산품을 발굴하는 브랜드매니저, 쿠팡맨에서 쿠팡플렉스까지 다양한 인력이 쿠팡에 합류했다.
 
쿠팡이 지급한 인건비는 로켓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2014년 1천억 원에서 지난해 1조 4천억 원으로 5년간 14배 뛰었다. 그 기간 누적 지급된 인건비는 4조 680억 원에 달한다.
 
김범석 쿠팡 대표는 “로켓배송의 남다른 속도는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예측해 고객과 가까운 로켓배송 센터에 미리 준비해두는 기술과 인프라 덕분이다”면서 “앞으로도 기술과 인프라에 공격적으로 투자해 새벽 배송을 넘어 로켓프레시 당일 배송과 같은 전에 없던 서비스로 고객이 ‘쿠팡 없이 어떻게 살았을까?’라고 묻는 세상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쿠팡 지난해 매출액 7조원 돌파…사상 최대 실적 기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