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현장에선] LG전자의 AI로봇은 인간직원 75명 역할, 구광모 시대의 인재상은 변화중

오세은 기자 입력 : 2020.04.16 16:44 |   수정 : 2020.04.16 17:46

단순반복 업무는 AI에게 맡기고 인간은 창의적인 영역에 도전해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오세은 기자] "회사에 사무용 인공지능(AI) 로봇 75대가 도입된다면 당신은 무슨 일에 집중해야 할까요?" 요즘 LG전자 임직원들은 이 같은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져볼 것 같다. 단순반복 업무뿐만 아니라 상당한 수준의 분석작업까지 수행할 수 있는 AI 로봇이 실제로 도입되고 있기 때문이다.

 

LG전자는 16일 올 연말까지 약 400여 개 사무직 업무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추가해 총 900개 업무에 도입한다고 밝혔다. LG전자는 2018년 말 사무직 업무 174개에 RPA를 도입하고 이듬해 412개로 확대했다.  RPA는 단순·반복적인 업무를 로봇소프트웨어로 자동화하는 기술이다. LG전자에 따르면, 현재 로봇 소프트웨어가 처리하는 업무량은 사람의 노동량으로 환산하면 월 1만2,000시간에 이른다.  법정 근로시간이 주 40시간이므로 회사원 한 명의 근로시간은 월 160시간 안팎이다. 따라서 RPA의 확대도입은 900개 업무를 담당한 75대의 AI로봇를 배치하는 효과를 낳는 것이다.  

 
AFMis830PkTcO7D35J183TH8nkH9D1G2rs5IA1tS-wm-1582011918.png
지난 2월 17일 서울 서초구 LG전자 디자인경영센터를 방문한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커넥티드카 내부에 설치된 의류관리기기를 살펴보고 있다.[사진제공=LG]

 

■ RPA가 담당하는 반복적 업무, '실수' 용납되지 않아...물품 인수증 정리, 재고파악 등 수행

 

LG전자는 "직원들이 이 시간만큼 고객에게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는 의미이다"고 설명했다. 인간 직원들 대신에 RPA가 수행하는 업무는 정밀하게 설계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창의성과 무관하지만 '실수'가 용납되지 않는 업무들이다. 인간보다는 기계에 적합한 일이라고 볼 수 있다.

 

예컨대 거래서에 제품 배송 뒤에 받는 물품 인수증을 RPA가 대신 받고, 물품 인수증도 각 운송회사 시스템에 자동으로 접속해 가져온다. 사람이 일일이 각 운송회사 시스템에 로그인 해 데이터를 내려받는 수고를 더는 동시에 물품 인수증 누락 가능성도 줄일 수 있다. 단순·반복적인 일에 RPA를 활용해 잉여 노동을 고차원적인 업무에 투입함으로써 회사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취지다.

 

해외 TV·모니터를 생산하는 법인에 며칠 치의 재고가 남았는지를 재고일 수로 환산하는 작업도 한다. 또 이를 기존 계획과 비교한 현황보고서를 만들어 매일 각 법인에 보내주는 업무도 수행한다. 이 같은 작업은 그동안 사람이 해왔다. 한 달에 12시간 소요되는 작업이다.

 

LG전자 관계자는 16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업무를 하는 일련의 과정에 포함된, 단순하고 반복적인 사무직 업무에 RPA를 도입해 직원들의 업무 생산성 효율을 높이고 있다”라고 말했다.

 

■ 지능형 RPA는 '제재 거래선 분석' 기능까지 수행

 

더욱이 올해부터는 비교와 분석 등 고차원적인 업무까지 수행할 수 있는 ‘지능형 RPA’를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지능형 RPA는 주요 국가에서 거래를 제재하고 있는 대상과 LG전자 거래선의 유사도를 분석할 수 있다. 전세계 사이트에 흩어져 있는 7만여 개 제재 거래선 목록을 추출하고, LG전자의 거래선과 대조한 뒤, 제재 대상으로 의심되는 거래선이 있는지를 알려준다는 것이다. 기존 RPA가 제재 거래선과 LG전자 거래선 이름이 100% 일치해야만 알려주는 것과 비교해 거래선 명칭이 비슷한 경우도 알려주는 장점이 있다. 

 

이를 통해 제재 거래선의 폭넓은 리스트를 미리 확보하도록 돕는다. 이에 따라 회사는 선제적으로 거래가 제재되는 품목을 확보하고, 이에 대해 대응할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확보할 수 있다. 지능형 RPA는 인간의 고차원적 능력으로 꼽히는 '추론'과 '예측'의 업무까자 수행한다는 이야기이다. 

 

지능형 RPA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그중 하나가 인도법인에서 항공료 영수증의 세금 항목을 회사 시스템에 입력하는 업무다. RPA가 AI 이미지 인식 기술을 이용해 영수증에 필요한 항목만을 뽑아내 처리한다. 영수증의 다양한 요소 중에서 세금 항목만을 선택하는 기능을 수행하는 것이다. 

 

LG전자가 RPA와 지능형 RPA를 확대 도입하는 것은 구광모 회장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디지털 중심의 사업구조 대전환)' 가속화 주문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9월 LG인화원에서 열린 사장단 워크숍에서 구 회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더 나은 고객 가치를 창출하는 수단이자, 우리의 경쟁력을 한 차원 끌어올리기 위해 꼭 필요한 변화 중 하나일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단순 반복 업무나 기계적인 분석작업을 꼼꼼하게 처리하는 데 능력을 발휘해온 사람은 더 이상 LG그룹에서 중요한 인재가 되기 어려운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는 셈이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JOB현장에선] LG전자의 AI로봇은 인간직원 75명 역할, 구광모 시대의 인재상은 변화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