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인사이드] 여당압승에 갈 곳 잃은 부동산 투자자금 동학개미운동에 동참하나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4.20 08:26 |   수정 : 2020.04.20 08:26

증시 주변자금 141조, 코로나19 발생이후 27조원 증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 기자] 코로나19 와중에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여당이 압승을 거두면서 정부의 부동산 규제 강화정책이 바뀌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부동산에 몰렸던 투자자금이 총선 이후 증시 쪽으로 방향을 틀 것이란 예상이 나오고 있다.

 

44(44).png
1900선을 회복한 코스피 지수. [연합뉴스]

 

20일 연합뉴스가 금융투자협회 자료를 인용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16일 현재 증시 주변 자금은 총 141조7281억원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 1월20일과 비교하면 3개월새 27조336억원이 증가한 것이다.

 

증시 주변 자금은 투자자예탁금(44조2345억원), 파생상품거래예수금(11조9999억원), 환매조건부채권(RP) 잔고(77조1404억원), 위탁매매 미수금(2688억원), 신용융자 잔고(8조799억원), 신용대주 잔고(47억원) 등을 모두 합한 것이다.

 

개인투자자들의 증시 신규진입은 코로나19가 한창이던 3월부터 시작됐다. 주가가 코로나19 공포감으로 급락했던 3월 5일부터 4월 16일 개인투자자는 12조7885억원을 순매수했다. 같은 기간 외국인투자자들이 코스피 시장에서 14조7649억원을 순매도한 것을 대부분 개인투자자들이 거둬들인 것이다.

 

증권업계는 3월초 가장 먼저 뛰어들었던 개인투자자들의 상당수는 투자 대비 20~40%의 수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개인투자자 증시 유입 현상은 여당의 압승으로 끝난 21대 총선 이후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는 전문가들이 많다. 부동산 규제완화를 외쳤던 야당이 참패하면서 부동산 규제정책이 완화될 가능성이 사라졌기 때문이다.

 

특히 올해 3조원, 2021년 12조원, 2022년 11조원 등 총 30조원 이상이 풀릴 것으로 추산되는 3기 신도시 토지보상금이 개인 투자자의 새로운 자금원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코스피 지수는 3월 23일 종가 기준 1482.46까지 떨어졌으나 개인투자자들의 급격한 유입에 힘입어 이달 17일 종가 1914.53까지 29.15% 반등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마켓인사이드] 여당압승에 갈 곳 잃은 부동산 투자자금 동학개미운동에 동참하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