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의 미래(4)] 전력설비 50년 노하우 효성중공업, 중동 설비 부진에 건설이 '캐시카우' 역할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4.22 07:01 |   수정 : 2020.04.22 07:01

중공업 부문 실적 부진,건설부문 큰 폭 흑자로 상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효성그룹의 조현준 회장이 단기간에 '3세 경영체제'를 안착시키고 있어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안팎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확실한 실적으로 경영능력을 인정받는 오너경영인의 반열에 오르고 있다. 지난 2016년 12월 29일 회장으로 취임한 지 3년만이다. 조 회장이 그룹 총수로서 안착시켜가고 있는 경영전략 및 주요계열사 핵심 경쟁력의 현재와 미래를 5회에 걸쳐 심층보도한다. <편집자 주>

 

hyosung power.png
효성 초고압변압기 모습 [사진제공=효성중공업]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효성의 주요 계열사 중 수주 가뭄 버티기에 들어가야 하는 곳은 1960년대부터 전력설비 사업에 몸담고 있는 효성중공업이다. 현대일렉트릭, LS산전 등과 국내 변압기 시장에서 과점 체제를 이루고 있는 기업이지만 지난해 시작된 저유가 흐름과 무역분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수주가 늘질 않고 있기 때문이다.

 

효성중공업은 지난 2018년 효성의 중공업 부문 중 전력PU 및 기전PU 사업에 건설 부문을 더해 분할됐다. PU는 performance unit의 약어로 사업부문을 가리키는 효성 내 명칭이다. 전력PU는 변압기와 차단기, 기전PU(기계전자공학)는 발전기와 전동기를 생산한다. 건설 부문은 아파트, 오피스텔 등을 짓는다.

 

조현준 회장은 지난 1월 31일 “효성중공업이 보유하고 있는 글로벌 톱 수준의 전력 제조기술을 기반으로 글로벌 신시장 개척을 통해 전력기기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고객의 작은 목소리까지 귀 기울이는 VOC경영을 강화함으로써 유지 및 보수, 미래에너지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높여 글로벌 토털 솔루션 공급 업체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3년 간 효성중공업의 중공업 부문은 역성장을 거듭했지만 흑자 폭을 늘려 가는 건설 부문이 회사의 흑자 기조를 유지했다. 중공업 매출은 지난 2019년 1조 8021억원으로 전년 대비 9.37% 줄었지만 건설 매출이 같은 시기 29.16% 늘어난 1조 9798억원을 나타냈다. 중공업 부문은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지만 건설 부문 영업이익은 2018년 1392억원, 2019년 1496억원으로 각각 52.46%, 7.47% 늘었다.

 

즉, 전통적으로 영위해 오던 중공업 부문의 부진을 건설 부문이 '캐시카우' 역할을 하며 메워 주고 있는 형세다. 연간 2~3%대의 꾸준한 성장을 이어 오던 중공업 부문의 수주 실적은 2018년부터 주요 해외 시장인 중동 지역으로부터의 발주가 지연되고 미국 시장에서는 트럼프 정부의 반덤핑 관세 부과 이슈가 겹치면서 부진한 실적이 이어졌다. 반면 건설 부문은 토목건축 계열사 진흥기업이 워크아웃을 졸업하고 실적이 호전되면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hyosung3_png1.png
[표=뉴스투데이 이원갑, 자료=효성]

 

■ 글로벌 경영 – 유럽 인정 받아 미국 겨냥하는 효성 전력설비

 

효성의 전력설비는 유럽 선진국으로 수출되고 있다. 지난 1월 스웨덴 전력청과의 계약에서 스톡홀름시 남부 전력 변전소용 420kV 초고압차단기를 수주해 오는 2021년까지 구축할 예정이다. 유럽 주요 시장의 추세대로 기존 노후 설비를 새 장비로 교체하는 사업이다. 앞서 2010년에는 국내 최초로 영국 전력청으로부터 5년간 초고압변압기 장기 공급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다음 목표는 미국 시장이다. 지난해 12월 효성은 약 500억원을 들여 미국 테네시 주에 있는 일본 미쓰비시의 초고압변압기 공장을 인수했다. 지난 2001년 이후 미국 전력회사들과 관계를 유지해 왔지만 현지 공장 설립 투자로는 처음이다.

 

■ 혁신 신사업 – 수소충전소 , 풍력발전 등 친환경 사업분야 진출

 
국내 수소충전소 시장은 효성이 선점하고 있다. 2010년 양재 수소충전소, 지난해 국회 수소충전소 등을 세우는 데 효성중공업이 참여했다. 안성, 백양사 등 고속도로 휴게소 4곳에 있는 충전소도 효성 작품이다. 수소 이외에도 압축천연가스(CNG)를 비롯한 국내 충전소 시스템에서 40%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빠르게 충전할 수 있도록 높은 압력을 유지하는 기술이 효성의 무기다.
 
이 밖에도 친환경 신사업으로는 에너지공급체계(ESS), 태양광인버터, 풍력발전기 등을 진행 중이다. 특히 국내 풍력발전 사업자로서는 최초로 지난 2014년 5MW(메가와트)급 해상용 풍력발전시스템 형식인증을 국제 인증기관으로부터 취득하는 등 제조 능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현재 이 시스템은 제주도 해상에서 시험 운용 중이며 향후 국내에서 진행될 100MW 규모 풍력발전단지 사업도 추진 중에 있다.
 
■ 기술경영 – 50년 축적된 자체개발 기술력으로 전력설비 국산화 선도
 
국제 인증을 받은 풍력발전시스템을 비롯해 효성중공업의 중공업 부문 사업들은 자체 기술력에 바탕을 두고 있다. 풍력발전기는 지난 2002년부터 국산화를 추진해 2006년 4월 3일 750kW급 시제품 개발을 마쳤고 강원도 대관령 일대에서 시운전을 시작했다.
 
전력설비 국산화는 그보다 앞서 진행됐다. 그룹 초창기인 1969년 국내 최초 154kV급 고압변압기 개발을 시작으로 1999년에는 국내 최초이면서 세계 3위로 800kV급 초고압차단기를 자체 개발했다. 최근에는 전력 공급에 ICT를 접목한 스마트그리드 기술력을 확보해 지난 2018년 한국전력에 세계 최대 규모인 400Mvar(메가바)급 무효전력보상장비 시설을 공급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효성의 미래(4)] 전력설비 50년 노하우 효성중공업, 중동 설비 부진에 건설이 '캐시카우' 역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