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건강이상설에 주요국 촉각 곤두세워…중태 여부 외신 엇갈려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4.21 17:15 |   수정 : -0001.11.30 00:00

백악관, '김정은 수술 후 상태 악화' 첩보 입수했으나 사실 확인 안 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중태라는 첩보가 입수됐다는 외신 보도와 사실과 다르다는 반박 보도가 엇갈려 혼선을 키우는 가운데 한반도를 둘러싼 주요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우선 미 CNN 방송은 미국 정부가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주시하고 있다고 이 사안을 직접 아는 미국 관리를 인용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dprk1.png
김정은 건강이상설에 주요국이 촉각을 곤두세우는 가운데, 중태 여부에 대한 외신 보도가 엇갈려 혼선을 키우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CNN은 이후 기사 내용을 보완하면서 다른 미 정부 관리가 김 위원장의 건강에 관한 우려는 신뢰할 만하지만, 그 심각성은 평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도 미 정부가 김 위원장이 지난주 심혈관계 수술을 받은 후 위독한 상태라는 정보를 입수하고 그의 건강에 관한 세부 내용을 파악 중이라고 전했고, 북한 전문매체 데일리엔케이도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심혈관계 시술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복수의 미 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백악관은 지난주 김 위원장이 수술을 받았으며 상태가 점차 나빠졌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김 위원장의 현재 상태는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지난 15일 집권 후 처음으로 김일성 주석의 생일(태양절) 행사에 불참해 건강 이상설을 낳았고, 백악관은 이 보도가 나오기 전 이미 김 위원장의 건강이 위태로울 수도 있다는 정보를 인지하고 있었다고 AP 통신이 한 미국 관리를 인용해 전했다.

 

이 관리는 김 위원장이 수술을 받았을 수도 있고, 합병증으로 인해 "정상 생활이 어렵거나 그보다 더 나쁜 상태일 수 있다"는 정보를 백악관이 입수했다는 것이다. 다만 그는 김 위원장이 정말로 수술을 받았는지, 합병증이 생겼는지 미국이 확인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에 반해 중태설을 반박하는 각국 평가와 이를 전하는 다른 외신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북한에 관한 미 정부 내부 보고에 대해 잘 아는 '권위 있는' 소식통이 "김 위원장이 중태라는 CNN 보도에 의문을 제기했다"라고 보도했다.

 

익명을 요청한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 관계자도 21일 로이터에 김 위원장이 현재 위독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당 대외연락부는 북한과 소통하는 중국의 주요 기관이다.

 

한국 정부도 김 위원장 중태설에 선을 긋는 듯한 모습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하나하나에 관해 논평을 삼가고 싶다"며 "계속 미국 등과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싶다"고만 언급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의 중태설에 관해서는 엇갈린 반응이 나오고 있지만, 김 위원장이 심장 수술을 받았다는 사실 자체는 아무도 부인하지 않고 있다는 점을 주목할 만하다고 영국 BBC 방송이 분석했다.

 

탈북자 출신의 북한 전문가 안찬일 씨는 AFP와의 인터뷰에서 심장 수술에 필요한 정밀 의료장비는 "오직 평양의 의료시설에서만 접근 가능하다"며 "다른 곳에서 수술하기 위해 그런 장비를 옮긴다는 것은 불합리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평안북도 묘향산지구 내 진료소에서 시술을 받았다는 데일리엔케이 보도를 겨냥한 언급으로 보인다.

 

아직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이 확인된 것은 아니지만 영국 언론들은 벌써 후계자 후보로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에 주목했다.

 

데일리메일은 이날 "김 위원장의 여동생이 (북한을) 지배할 계승자가 될 수 있다"고 보도했고, 가디언은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은 빠르게 그의 '또 다른 자아'가 되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가디언은 김 부부장이 북한 체제에서 그의 오빠 다음으로 "유일하게 가장 중요한 인물"이 됐다면서 김 위원장의 대내외 이미지를 구축하는 데 '브레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고 소개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정은 건강이상설에 주요국 촉각 곤두세워…중태 여부 외신 엇갈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