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합참차장, "김정은, 북한군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건강상태 입증할 정보 없어"

김한경 기자 입력 : 2020.04.23 08:52 |   수정 : -0001.11.30 00:00

트럼프 "우리는 모른다" 이어 폼페이오도 "더할 게 없어, 상황 주시" 신중론 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한경 기자] 존 하이튼 미국 합참 차장은 22일(현지시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관련해 "여전히 북한 핵무력과 군대를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한다"고 밝혔다.

 

하이튼 차장은 이날 국방부 언론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이 북한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렇다(완전히 통제한다)고 추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usj1.png
김정은 위원장이 북한군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하지 않을 이유가 없다고 밝힌 존 하이튼 미국 합참 차장. [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20일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이 미 언론에서 보도된 뒤 엇갈린 관측이 나오는 등 건강 상태를 둘러싼 궁금증이 커지는 가운데 미군 고위 당국자가 김 위원장의 군 통제력에는 별다른 변화가 없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는 김 위원장이 건강 논란과 별개로 여전히 북한 1인자로서 건재하다고 본다는 뜻이지만 하이튼 차장은 이런 추정을 한 근거와 이유에 대해서는 별도로 설명하지 않았다.

 

하이튼 차장은 김 위원장의 건강 상태와 관련해선 "나는 뭔가를 발견할지도 모르기 때문에 신문 기사를 계속 읽어왔고 읽고 있다"며 "그래서 (건강 관련) 뉴스를 봤을 때 관심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나는 정보상으로 그런 것들에 관해 확인하거나 부인할 어느 것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해줄 수 있다"고 답했다.

 

김 위원장 건강 문제에 관한 하이튼 차장의 신중한 입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 행정부 고위 인사의 발언과도 궤를 같이하는 것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국무부 기자회견에서 '정보를 얻기 위해 북한에 연락을 시도해봤는가. 어떤 반응이었는가' 등의 관련 질문을 받고 "나는 어떠한 것도 더할 게 없다"고 답변했다.

 

이어 "대통령이 지난 저녁 말한 대로 우리는 그곳(북한)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에 대해 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나는 어떠한 것도 더할 게 없다"고 말을 아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관련 보도에 대해 "우리는 모른다"며 김 위원장이 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수술 후 심각한 위험에 빠진 상태라는 정보를 미국 정부가 주시하고 있다는 CNN 보도에 대해 "아무도 그것을 확인해주지 않았다"며 CNN이 보도를 내놓을 때 그것에 너무 많이 신뢰를 두지 않는다고도 언급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도 전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 위원장이 어떤 상태에 있는지 알지 못하며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는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미 합참차장, "김정은, 북한군 통제하고 있다고 추정…건강상태 입증할 정보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