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니지2M 만든 엔씨소프트, 날씨 분석기사 쓰는 'AI 기자' 상용화

임은빈 기자 입력 : 2020.04.28 10:43 |   수정 : 2020.04.28 10:43

머신러닝 기반의 자연어처리(NLP) 기술을 기사에 도입한 국내 첫 사례/연합뉴스 통해 하루 3회 서비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임은빈 기자] 엔씨소프트(대표 김택진, 이하 엔씨)가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와 인공지능(AI) 미디어 공동연구 성과 중 하나로 머신러닝 기반 AI 날씨 기사를 제공한다고 28일 밝혔다.
 
엔씨는 2018년 5월 연합뉴스와 AI 미디어 공동연구 업무 협약(MOU)을 맺고 2년여간 R&D(연구개발)를 진행했다. 연구 기간 동안 AI가 최근 3년치의 날씨 기사를 학습하고 기사 작성법을 훈련했다.

 

4321.png
▲ 판교 R&D센터 전경. [사진제공=엔씨소프트]

 

■ 엔씨의 AI, 과거 데이터와 비교 분석하며 모든 문장을 자체 생산

 

엔씨가 선보인 기술은 머신러닝 기반 기술로 AI가 100% 모든 문장을 자체적으로 생산한다. 이용자는 매일 하루 3번(아침, 점심, 저녁) AI 날씨 기사를 확인할 수 있다. 머신러닝 기반의 자연어처리(NLP) 기술이 미디어에 도입된 국내 첫 사례다. 현재 일반적으로 사용 중인 AI 기술은 증시, 스포츠 경기 결과 기사 작성 시 정형화된 템플릿에 결과 값만 넣는 방식이다.

 

엔씨는 기사 생산 과정을 돕는 AI 기술도 함께 선보인다. △AI가 기사 내용을 파악해 관련 사진을 자동 추천하는 기술 △특정 이슈의 흐름을 파악해 타임라인에 따라 자동으로 연표를 생성하는 기술 등을 추가로 제공할 계획이다.

 

장정선 엔씨 NLP센터장은 “연합뉴스와의 공동 연구 성과는 인간을 돕는 AI기술의 긍정적 가능성을 확인하는 의미 있는 첫 도약”이라며 “AI 기술이 미디어 분야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공동 연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엔씨는 지난 2011년부터 AI 연구를 시작했다. 현재 AI 센터와 NLP 센터(자연어처리, Natural Language Processing) 산하에 5개 연구소(Lab)를 운영 중이다. 전문 연구인력은 150명에 달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리니지2M 만든 엔씨소프트, 날씨 분석기사 쓰는 'AI 기자' 상용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