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CNS, AI보안요원으로 불리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 개발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12 11:38 |   수정 : -0001.11.30 00:00

0.3초 만에 엑스레이 사진 분석, 판독 정확도 99%…내년 상반기 인천공항 적용 예정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LG CNS는 인공지능(AI) 기술을 엑스레이 장비에 결합해 기업·기관의 정보 유출을 막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을 개발했다고 12일 밝혔다.

 

'AI 보안요원'으로 불리는 이 기술은 건물 출입구에 설치된 엑스레이 장비가 촬영한 가방·외투 등 사진을 AI가 분석해 정보 유출 가능성이 있는 저장매체나 전자기기를 찾아낸다.

 

lgcns1.png
LG CNS가 AI보안요원으로 불리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을 개발해 활용 중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엑스레이 사진을 AI가 판독해 'USB 99.0%', '메모리 카드 85.5%'처럼 저장매체 이름과 판단 결과에 따른 확률을 같이 띄워주고 검색대를 정지시키는 방식이다.

 

저장매체 그림 5만여 장 이상을 AI에 학습시켜 USB·하드디스크·메모리카드·노트북·태블릿PC·스마트폰·카메라·e북 등 8종의 저장매체 판독이 가능하며, 소요 시간은 0.3초 정도라고 회사 측은 소개했다.

 

회사 측은 "사람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운 가방 안 수첩, 파우치에 숨겨져 있거나 이어폰 줄과 섞여 있는 저장매체 등도 AI가 바로 구별해 내 보안 인력의 수고를 대폭 줄여준다"며 "판독 정확도는 99%에 달한다"라고 밝혔다.

 

AI 보안요원은 LG디스플레이 마곡 사이언스파크 연구소와 파주 공장, LG화학 서울 본사와 오창 공장에서 활용 중이며, 내년 상반기에는 인천공항 출입국 게이트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하태석 상무는 "기업 핵심정보 유출 수단 가운데 저장매체가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에 따라 이 기술을 개발했다"며 "보안 유출 탐지율을 높이고, 인간실수를 최소화하며 효율적으로 모니터링 업무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LG CNS, AI보안요원으로 불리는 'AI 엑스레이 영상분석' 기술 개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