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2차 긴급대출 18일부터 은행 접수…지방은행도 신청가능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5.12 15:12 |   수정 : 2020.05.12 15:12

금리는 연 3~4%대, 소상공인 1명 1000만원씩 지원…대출 심사 문턱 낮춰 범위 확대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철규 기자]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 지원을 위한 2차 긴급대출이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하에 지방은행 창구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불황의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이 잠시나마 한숨을 돌릴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금융위)는 12일 서울 중구 소재 은행회관에서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주재로 금융리스크 대응반 회의를 열고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위한 준비상황 등을 점검하고 18일부터 접수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KakaoTalk_20200512_144724632.png
오는 18일부터 시작되는 코로나19피해 극복 지원을 위한 2차 긴급대출이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하에 시중 6개 은행은 물론 지방은행 창구에서도 받을 수 있게 됐다.[사진제공=연합뉴스]

 

금융위는 이번 2차 긴급대출이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에서 대출액의 95%를 보증해 은행의 대출 부실화 위험을 줄인 만큼, 대출을 거절하는 경우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소상공인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날 손 부위원장은 대응반 회의를 마친 후 “2차 대출은 신용보증기금을 통해 95% 보증을 제공하는 등, 은행의 대출 부담이 그만큼 완화되기 때문에 저신용층 소상공인이라 할지라도 일정한 상환능력을 갖췄으면 자금지원을 이뤄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은 오는 18일부터 국민·신한·우리·하나·기업·농협은행 등 시중 6개 은행에서 접수를 받을 예정이다. 금리는 연 3~4%대로 1차 긴급대출보다 높아졌지만 지원대상이 신용등급에 상관없이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됐다.

 

따라서 신용평가사에서 1~3등급을 받고도 은행 내부 심사기준을 통과 못해 대출을 받지 못한 사례는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앞서 1차에서 신용등급에 따라 고신용자(1~3등급)는 시중은행, 중신용자(4~6등급)는 기업은행, 저신용자(7등급 이하)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으로 분산시켰던 방식도 사라지게 됐다. 

 

또한 손 부위원장이 “지방 소상공인이 이른 시일 안에 기존 거래은행에서 손쉽게 자금을 받을 수 있도록 참여를 희망하는 전체 지방은행으로 프로그램을 확대한다”고 밝힌 만큼, 금융위는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을 시중 6개 은행 외에 지방은행도 취급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이에 금융위는 조속한 시일 내에 시스템을 갖춰, 지방은행에서도 운영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지원 규모는 10조원으로 소상공인 1명에 1000만원씩 지원이 이루어지면 총 100만명이 지원을 받게 된다.

 

한편 정부가 지난 2월 금융부문 대응 방안을 처음 발표한 이후, 5월 8일까지 총 104만4000건이 접수됐으며, 87조원의 자금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지원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신규대출이나 보증지원은 81만1000건·44조4000억원이었고, 기존자금에 대한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는 20만5000건·39조9000억원이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상공인, 2차 긴급대출 18일부터 은행 접수…지방은행도 신청가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