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자의窓] 렘데시비르 코로나 2차유행 경고속 희망의 빛을 쏘다, 파미셀 등 관련주 관심

정승원 기자 입력 : 2020.05.13 08:37 |   수정 : 2020.05.13 08:37

5개 제약회사와 복제약 대량생산 계약 체결, 연내 100만명분 생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정승원기자] 코로나19 치료제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렘데시비르가 대량 생산의 길이 열렸다.

 

미국 길리어드사이언스는 렘데시비르를 북한 미얀마 등 127개 저소득 국가에 공급하기 위해 5개 제약사와 제네릭(복제약) 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5777(000).png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연합뉴스]

 

길리어드가 생산계약을 체결한 제약사는 인도와 파키스탄에 있는 마이란, 시플라, 페로존스, 헤테로랩스, 줄리안 라이프사이언스 등 5개사로 이들 제약회사들은 길리어드로부터 기술 이전을 받아 본격적으로 렘데시비르 생산에 나선다.

 

길리어드는 이날 성명을 통해 렘데시비르 복제약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보건 위기에 직면한 저소득 국가들에서 생산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길리어드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과 관련해서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종식을 선언하거나 렘데시비르외에 새로운 백신이나 치료제가 공식 승인받기 전까지 렘데시비르에 대한 로열티를 받지 않기로 했다.

 

길리어드는 이달 말까지 14만명을 10일 동안 치료할 수 있는 분량의 렘데시비르를 생산하고 연말까지는 100만명분을 만들 계획이다. 이들이 생산한 물량은 대부분 저소득 국가인 127개국에 공급된다.

 

가장 문제가 되고 있는 렘데시비르 가격은 지금보다는 크게 낮아질 전망이다. 렘데시비르는 지난 1일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사용승인을 받으면서 10일분 가격이 4500달러로 추정돼 실제 사용하기에는 가격부담이 너무 크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렘데시비르의 대량생산 길이 열리면서 국내 증권시장에서 관련주들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앞서 렘데시비르가 FDA로부터 긴급사용 승인을 받자 파미셀, 신풍제약 등 관련주들이 큰 폭으로 뛴 바 있다. 파미셀은 렘데시비르의 주원료인 '뉴클레오시드'를 생산하고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투자의窓] 렘데시비르 코로나 2차유행 경고속 희망의 빛을 쏘다, 파미셀 등 관련주 관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