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연계 해커,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연구 해킹 시도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14 10:55 |   수정 : -0001.11.30 00:00

FBI·국토안보부 공동 성명 내고 미국의 코로나 대응에 중대한 위협 지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미국 안보당국이 13일(현지시간) 중국과 연계된 해커들이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연구를 해킹해 정보를 빼내려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연방수사국(FBI)과 국토안보부 산하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은 이날 공동 성명을 내고 "중국과 연계된 사이버 행위자들이 코로나19 연구와 관련된 네트워크와 인력으로부터 백신과 치료법, 검사에 관한 지식재산과 공중보건 데이터를 불법적으로 획득하려는 시도가 목격됐다"고 밝혔다.

 

cyber1.png
FBI·국토안보부가 공동 성명을 내고 중국과 연계된 해커들이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연구를 해킹해 정보를 빼내려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러스트제공=연합뉴스]

 

양 기관은 "이들 분야를 목표로 하는 중국의 시도는 코로나19에 대한 우리의 대응에 중대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런 정보의 도난 가능성은 안전하고 효과적이며 효율적인 코로나19 치료 방안 제공을 위태롭게 한다고 지적했다.

 

FBI는 현재 중국과 연계된 사이버 행위자들의 미국 내 코로나19 연구 기관을 표적으로 한 활동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해킹 대상이 된 기관이나 해커의 신원 등은 밝히지 않았다.

 

이들은 코로나19 대응 작업을 수행하는 의료, 제약, 연구 부문 등 모든 조직이 중국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시스템 보호를 위해 필요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해커들의 목표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에 관한 자료를 훔치는 것인지, 컴퓨터 네트워크를 중단 또는 무력화해 미국의 백신 개발 노력을 방해하는 것인지에 대해선 FBI와 CISA가 설명하지 않았으며 해킹 공격이 성공적이었는지도 밝히지 않았다고 전했다.

 

로이터통신은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한 연구와 데이터가 모든 해커의 우선순위로 떠올랐다"며 중국은 그동안 미국이 지속해 주장한 사이버 스파이 혐의를 부인해왔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과 영국은 양국에서 코로나19 연구에 참여한 제약회사와 의료기관, 대학 등을 상대로 한 해킹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지난 5일 밝히기도 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국 연계 해커, 미국의 코로나19 관련 연구 해킹 시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