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리포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8500명 통큰 채용 시작, SKT·SK하이닉스 등 6개사 평균연봉 1억 68만원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5.21 06:14 |   수정 : 2020.05.21 06:14

삼성은 '온라인 시험'보지만 '공정성' 위해 오프라인 시험 유지 / 채용 결과는 최태원의 '사회적 가치' 측정 변수로 활용돼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SK그룹이 ‘2020 상반기 인턴 및 신입사원 채용’ 필기전형을 공정성 확보를 위해 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한다. 최소 8500명으로 예상되는 SK의 올해 연간 채용규모는 SK의 ‘사회적 가치’ 지표에도 반영될 전망이다.

SK그룹은 오는 2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2시 30분까지 세종대학교와 서경대학교에서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SK브로드밴드, SK매직 등 5개 계열사의 종합역량검사(SKCT)를 진행한다. 결과 발표는 다음달 1일이며 지주사인 주식회사 SK의 사업(C&C)부문의 경우 6월 6일에 온라인 전형을 따로 진행한다. 현장에서는 정부 방역 방침에 따라 좌석 간격은 2m로 유지하고 수험생에게 장갑과 마스크를 착용시킬 예정이다. SK그룹은 삼성의 온라인 필기시험을 둘러싸고 취업준비생간에서 '공정성 문제'가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판단, 오프라인 시험을 실시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sk table.png
[표=뉴스투데이 이원갑, 자료=SK그룹]

 

■ SK그룹, 상반기에 정유·통신 등 6개사 48개 부문 신입 및 인턴 채용/입사시점은 계열사별로 달라
 
SK그룹 6개사의 이번 상반기 공채는 앞서 지난 3월 30일부터 4월 10일까지 서류 접수가 진행된 바 있다. 합격자의 신입사원 입사 시점은 SK텔레콤이 내년 1월, 나머지 관계사는 올해 7월이며 인턴사원의 경우 6개사 모두 올해 7월과 8월에 걸쳐 8주간 일하게 된다.
 
채용분야는 SK그룹 C&C가 △지역별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데이터 분석 및 엔지니어링 △인프라 엔지니어링(네트워크 설계) 등을 포함한 4개 부문, SK텔레콤은 △유선 인프라(성능개선, 리스크관리, 투자계획) △지역별 무선 인프라(망 투자, 관리, 성능개선) △커뮤니케이션 서비스 기획 및 마케팅 등 5개 부문, SK하이닉스는 △설계 △공정 연구개발 △상품기획·마케팅·영업 등 10개 부문이다.
 
SK텔레콤의 자회사이기도 한 SK브로드밴드는 △미디어 사업 △웹 프론트(Btv) 개발 △데이터 과학(AI 연구개발) 등 9개 부문, SK매직은 △냉동설계 △전장설계 △원가 및 생산기획 등 10개 부문, SK이노베이션은 △본사 연구개발 3개 부문 △SK에너지 5개 부문 △SK종합화학 경영지원 부문 △SK트레이딩인터내셔널 무역 부문 등에서 입사전형이 진행된다.
 
이들 6개사의 지난해 말 기준 사업보고서상 평균 급여는 1억 68만원으로, 각 관계사별로는 지주사 SK가 9178만원, SK텔레콤이 1억 1350만원, SK하이닉스가 1억 1747만원, SK브로드밴드가 1억 400만원, SK이노베이션이 1억 1639만원, SK매직이 6092만원 순이다.
 
sk table2.png
[표=뉴스투데이 이원갑, 자료=금융감독원]

 

■ SK그룹, 올해도 8500명 수준 채용할 듯…‘사회적 가치’ 추산에 반영
 
SK그룹의 올해 상·하반기 채용규모는 최소한 예년 수준인 8500명 전후일 것으로 보인다. 최태원 회장은 지난 2월 13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있을지도 모를 반도체 제품의 항공운송 차질을 막아달라는 요구와 함께 “앞으로 SK는 투자 일자리 창출에 매진해야겠다고 생각했다”라며 “전년 수준의 투자와 고용을 할 것이다”라고 약속했다.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에 채용하는 SK계열사들의 평균연봉은 대부분 1억원을 상회한다. SK하이닉스 1억 1747만원, SK이노베이션 1억 1639만원, SKT 1억 1350만원, SK브로드밴드 1억 400만원, (주)SK 9178만원, SK매직 6092만원 등의 순이다. 이들 6개사 평균연봉은 1억 68만원이다.
 
이 같은 채용 결과는 최태원 회장이 주창하는 ‘사회적 가치 측정 모델’의 변수들 중 하나로 활용될 전망이다. 지난 2018년 SK가 자체 추산한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하이닉스 등 그룹 3대 계열사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는 약 12조원이며 2019년 기준 추산 결과는 전년도와 마찬가지로 이달 중에 나올 예정이다.
 
최 회장은 지난 1월 스위스 다보스 세계경제포럼의 ‘아시아 시대 이해관계자 자본주의’ 세션에 패널로 참석해 “재무제표를 통해 기업의 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듯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고 이를 통해 사회적 성과를 키워가야 한다”면서 “특히 객관적이고 신뢰성 있는 측정기법을 확보해야 사회적 가치를 제대로 된 방향으로 성장시킬 수 있다”고 발언했다.
 
그가 가리킨 ‘사회적 가치’란 기업 경영활동 등을 통해 일자리 부족, 환경 오염 등 다양한 사회문제를 해결한 성과를 말한다. 영업이익 등 기업이 창출한 경제적 가치를 재무제표에 표기하듯 같은 기간의 사회적 가치 창출 성과를 화폐로 환산해 관리하는 ‘DBL(Double Bottom Line)’ 경영에 근거를 둔다. 지난해 5월 21일 처음 공식화된 개념으로 측정 시스템 자체는 아직 미완성이기 때문에 계속 보완해야 한다는 게 당시 SK의 입장이다.
 
이와 관련 SK그룹 관계자는 20일 “2019년도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는 아직 안 나왔다”며 “채용도 사회적 가치(변수들)의 일부이긴 하지만 계산 방식은 비공개”라고 전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JOB리포트]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8500명 통큰 채용 시작, SKT·SK하이닉스 등 6개사 평균연봉 1억 68만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