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여행·유흥업종 피해 심각…재택 증가에 성형·안과 매출 증가

이철규 기자 입력 : 2020.05.21 15:13 |   수정 : 2020.05.21 15:13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하나카드 통해 분석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발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 이철규 기자]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해 1분기 국내 소비 형태는 집에서 음식을 해먹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홈쿡’과 혼술족이 증가했으며, 사회적 거리 두기로 집에 있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는 경우도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급감한 가운데, 집 인근의 편의점이나 슈퍼마켓을 이용하는 생필품을 구입하는 경우는 증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 소속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자사의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를 분석한 보고서인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21일 발표했다.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 보고서.png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21일, 하나카드의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를 분석한 보고서인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발표했다. [사진제공=하나은행]

 

이 보고서는 하나카드의 지난해 1분기와 올해 1분기 일시불·할부, 매출액과 매출 건수를 분석한 것으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소비 트렌드 변화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여행사나 영화관이 큰 피해를 입고 있는 것과 달리,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홈콕 족이 증가하면서 홈코노미 시장이 크게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음식점과 유흥업소의 매출이 감소한데 비해, 수입차와 성형외과, 자전거 판매점의 매출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업종별로 분석해 보면, 코로나19의 여파로 여행사·영화관·테마파크의 매출 감소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학원·유흥·음식점 업종의 매출 감소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살제로 국내 여행사의 올해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에 비해 59%나 감소했다.
 
또한 면세점은 -52%, 항공사는 50%를 기록, 코로나19의 타격이 큰 업종 중 하나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절정에 달했던 3월은, 지난해3월 비해 면세점은 88%, 여행사는 -85%, 항공사는 74% 기록하는 등 전대미문의 실적 악화를 나타냈다.
 
또한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과 영업 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전례 없는 실적 악화를 기록했다. 무술도장/학원의 3월 매출은 지난해 3월에 비해 85%나 감소했으며, 예체능 학원은 67%, 외국어 학원은 62%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래방은 50%, 유흥주점과 안마시술소는 39%나 매출이 감소했다.
 
또 실내에서 서비스되는 피부관리(32%)나 미용실(30%)의 매출 역시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밖에 한식(32%), 중식(30%), 일식(38%), 양식(38%) 등 자영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의 3월 매출 역시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의 형태적 측면에서는 비대면 쇼핑 매출이 증가해, 인터넷 쇼핑 이용액이 41%나 늘었으며 이에 따라 홈쇼핑의 매출도 1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아울렛 매장(31%), 가전제품 전문매장(29%), 백화점(23%), 대형마트(17%) 등 오프라인 매장의 매출이 급감해 대조를 이루었다.
 
다만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건당 평균 구매액이 지난해 3월에 비해 대비 모두 증가(백화점 33%, 대형마트 6%)했는데, 이는 매장 방문 시 한번에 많이 구매했기 풀이 된다.
 
눈길을 끄는 부분은 3월 정육점의 매출이 26%, 농산물매장의 매출이 10% 증가했다는 점이다. 이에 대해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홈쿡현상의 확산으로 분석했다. 이는 식당이나 주점의 매출이 감소한 반면, 주류전문 판매점의 매출이 20%나 증가했다는 점이 이를 증명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외에 나들이를 나가는 이들이 줄면서 레저·문화·취미 관련 업종의 매출은 크게 감소했으며 감염의 위협으로 인해 소아과나 이비인후과 등 병원을 찾는 이들이 감소하면 병의원의 매출이 급감한 것과 달리, 성형외과와 안과는 각각 9%6% 매출은 증가했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정훈 연구위원은 소비 심리가 위축되어 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며, 특히 여행· 항공·숙박·레저·유흥업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에 여행·유흥업종 피해 심각…재택 증가에 성형·안과 매출 증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