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다 흉기로 친구 살해한 30대 항소심도 징역 12년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5.21 20:51 |   수정 : 2020.05.21 20:5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대구고등·지방법원 전경.jpg
대구고등·지방법원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주점에서 함께 술 마시던 친구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30대가 항소심에서도 징역 12년에 처해졌다.

대구고등법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김연우)는 주점에서 함께 술 마시던 친구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A(39)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은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6월 29일 오전 3시 36분 쯤 대구시 달서구 소재 한 주점에서 같이 술 마시던 친구 B씨를 흉기로 10여 차례 찔러 과다 출혈 등으로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졌다.

재판부는 “만취 상태에서 흉기로 복부 등을 수차례 찌른 점, 피해자 가족들이 엄벌을 탄원하는 점 등은 범행 수법과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고인의 항소는 이유 없고 원심에서 선고한 형은 적절하다”고 항소 기각 이유를 밝혔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술 마시다 흉기로 친구 살해한 30대 항소심도 징역 12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