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제약, 코로나19 공백 틈타 HIV 치료제 시장 확보 나서

김연주 기자 입력 : 2020.05.22 11:19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셀트리온제약이 코로나19로 공장 가동률이 낮아진 경쟁사들의 빈자리를 틈타 HIV 치료제 시장 확보에 나섰다.
 
셀트리온제약은 최근 FDA로부터 잠정 승인 받은 HIV치료제 'CT-G7'의 생산을 본격 확대한다고 22일 밝혔다. 청주공장에 CT-G7 전용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제품 생산에 필요한 인력을 대폭 충원해, 24시간 체제로 공장 가동 및 제품을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 전경.png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 전경. [사진제공=셀트리온제약]

 

또한, 상반기 중으로 연구 및 생산 인력의 15%를 증원해 청주 및 진천공장에 신규인력을 배치하고, CT-G7 및 기타 케미컬 제품의 글로벌 생산 확대에 대응한다.

 

셀트리온이 자체 개발한 HIV 치료제인 CT-G7은 시장에서 선호도가 높은 3개 성분을 복합한 개량신약으로 올해 4월 FDA로부터 잠정 승인(Tentative Approval)을 받았다. CT-G7의 생산시설인 셀트리온제약 청주공장은 올해 초 FDA 실사에서 무결점으로 통과하며 상업생산을 위한 준비를 완료한 바 있다.
 
클린턴 의료재단(CHAI, Clinton Health Access Initiative)에 따르면 지난해 HIV 치료제 시장 규모는 약 1조 2000억원으로, 셀트리온그룹은 CT-G7을 통해 사업초기 해당 시장의 10% 규모인 연간 1200억원의 매출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코로나19의 세계적 확산으로 주요 조달기관이 HIV 환자들을 위한 치료제 공급 안전성 확보에 주력하고 있는 만큼, 셀트리온제약의 시장 선점 전략이 통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현재, 글로벌 케미컬 의약품 주요 공급처인 인도내 봉쇄령으로 경쟁사들의 주요 공장 가동률은 30% 대로 낮아진 상태다.
 
셀트리온제약은 앞으로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 등 HIV 환자 치료를 위한 국제 조달 시장을 적극 공략해 시장점유율을 2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제약 관계자는 “CT-G7을 통해 아프리카와 개발도상국 등을 타깃으로 하는 글로벌 조달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코로나19로 침체된 채용시장에도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 셀트리온그룹의 신성장 동력으로 케미컬 사업을 더욱 강화해 바이오와 케미컬 사업을 아우르는 글로벌 생명 공학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셀트리온제약, 코로나19 공백 틈타 HIV 치료제 시장 확보 나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