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점 휴업’ 인천공항 면세점, 정부 대책 ‘감감 무소식’에 속탄다

안서진 기자 입력 : 2020.05.22 17:10 |   수정 : 2020.05.22 17:10

인천국제공항공사, 임대료 감면 등 지원방안 약속했으나 구체적 지원책 없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안서진 기자] 면세점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 하늘길이 막히면서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에 들어간 가운데 정부의 면세점 추가 지원책마저 늦어지면서 속이 새까맣게 타들어 가고 있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15일 공사 회의실에서 신세계·신라·롯데 대기업 면세점 3사 대표자 간 다섯 번째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임대료 감면 확대 등 지원방안을 마련하기로 약속했다.
 
`````````````````````.png
인천국제공항공사의 면세점 추가 지원책이 늦어지면서 면세업계의 속이 타들어 가고 있다. 사진은 코로나19로 텅빈 인천공항 면세점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인천국제공항공사 관계자는 “임대료 감면안 등을 중심으로 현재 정부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조속한 시일 내에 임대료 감면 확대 등 추가 지원방안을 발표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간담회가 개최된 지 일주일이 지난 현재까지도 정부의 추가 감면 지원 방안은 여전히 감감무소식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의 상급 기관인 국토교통부의 결정이 늦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공항 이용객 수가 거의 없는 셧다운 수준이라 면세업계는 주 4일 근무제를 도입하는 등 그야말로 생사기로에 놓였다”며 “인천공항에 입점한 대기업 면세점 3사는 지난달 이후 매출이 거의 발생하지 않아 임대료, 인건비 등의 고정비용이 매출액보다 높아진 상황까지 가면서 이대로라면 매달 1000억 원 이상의 적자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지난달 인천공항 국제선 출발 여객 수는 3만2646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99% 급감했다. 이는 면세점 매출 하락으로 이어져 같은 달 대기업 3사의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약 80% 줄어든 500억 원으로 추정된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기업 3사가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매달 지급하는 임대료는 신세계·신라·롯데 각각 365억 원, 280억 원, 193억 원으로 총 838억 원으로 추정된다. 매출에 비해 늘어난 임대료는 상당한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업계에서는 정부의 추가 지원책 발표가 늦어질수록 면세업계의 피해가 매달 눈덩이처럼 불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인천공항에 입점한 면세점 업체들은 지난 1분기 일제히 적자 전환했다. 롯데면세점 1분기 매출액은 8726억5900만 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37.5%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42억 원으로 96% 급감했다. 신라와 신세계 면세점 역시 각각 490억 원, 324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문제는 세계 각국이 여전히 입국 금지 조치를 유지하고 있어 면세업계가 언제쯤 실적 회복이 가능할지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업계는 2분기 실적도 1분기와 비슷한 상황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면세업계 한 관계자는 “면세업계는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이 그 어느 때보다 시급한 상황이다”라면서 “국토부에서 면세점 현실에 맞게 빠른 의사결정이 나오도록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점 휴업’ 인천공항 면세점, 정부 대책 ‘감감 무소식’에 속탄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