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구시당 “市 청년정책과, 일자리투자국 편입은 역행”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5.29 00:42 |   수정 : 2020.05.29 00:4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전경.jpg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 전경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구시당이 대구시 청년정책과 일자리투자국 편입에 대해 강한 반대의 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대구시당 청년위원회는 시 청년정책과 일자리투자국 편입을 반대하는 내용이 담긴 조직개편 반대 의견서를 기획조정실에 제출했다고 29일 밝혔다.

민주당 대구시당 청년위 측은 “대구시의 조직개편안을 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우려될 청년 일자리 창출의 시급성에는 공감한다”며 “다가오는 7월부터 시행되는 청년기본법의 기본 취지를 상당부분 훼손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피력했다.

이어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으로 단순히 청년 일자리 정책의 강화보다는 청년 정책 전반을 아우르는 혁신적인 시도가 필요하다”며 “년과(課)의 지위를 격상하거나 타 시도의 사례와 같이 청년정책관을 독립적인 부서로 운영하는 등의 방안을 마련해 청년문제를 보다 넒은 시각으로 바라봐야 한다”고 건의했다.

특히 “대구시가 2020년을 ‘청년 유출과 인구 감소를 막는 해’로 선포한 바가 있는 만큼 보다 제대로 된 청년 정책을 수립하여 더 이상의 청년인구 유출을 막아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우영식 민주당 대구시당 청년위원장은 “청년기본법은 청년의 일자리문제 뿐만 아니라 청년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복지·문화·주거 등을 총괄적으로 아우르는 법률”이라며 “대구시의 이러한 움직임은 청년기본법의 취지를 훼손할 뿐만 아니라 시대적 흐름을 역행하는 처사”라고 주장했다.

국회 정책연구위원과 국토교통전문위원을 역임한 김우철 민주당 대구시당 사무처장은 “7월 청년기본법 시행을 앞두고, 청년정책과를 일자리투자국으로 편입하는 것은 대구시의 편협한 청년정책을 반영한 처사”라며 “청년정책이 일자리와 주거, 문화, 교육 등 전반을 아우르기 위해 국 편입이 아니라 청년정책관 신설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구시는 각종 청년 일자리 관련 정책들을 펼쳐왔지만 실효성에는 큰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있다.

실제로 통계청의 발표한 ‘2020년 3월 인구 동향’에 따르면 대구의 순 유출 인구는 –0.9%로, 인구 1000명당 출생 수를 나타내는 초출생률 또한 4.8명으로 전국 최하위권을 달리고 있는 실정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민주당 대구시당 “市 청년정책과, 일자리투자국 편입은 역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