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대국민사과의 결실,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 씨 고공농성 중단

김태진 기자 입력 : 2020.05.29 16:00 |   수정 : 2020.05.29 20:02

355일만에 삼성과 최종 합의하고 고공농성 중단 / 삼성은 사과 입장문 발표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태진 기자] 서울 강남역 사거리 교통 폐쇄회로TV(CCTV) 철탑 위에서 복직을 요구하며 355일째 농성 중인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61)씨가 삼성과의 합의로 29일 고공농성을 중단했다.김용희 삼성해고노동자 고공농성공대위 대표인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삼성과 합의문을 작성했고 오늘 오후 6시 강남역 2번 출구 철탑 앞에서 기자회견을 한다”며 “지지, 연대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6일 대국민 사과를 통해 그간 삼성에 제기된 여러 논란에 대해 사과하고 변화를 다짐한 지 23일 만에 나온 첫 성과로 평가된다. 김지형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위원장도 김씨와 삼성이 합의했다는 소식을 들은 직후 개인적 의견을 전제로 “합의 과정에 직접 관여하신 분들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곳에서 합의 성사를 위해 애쓰신 분들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고공농성.png
지난 5월 7일 고공농성중인 김용희씨[사진제공=연합뉴스]


1982년부터 창원공단 삼성항공(테크윈) 공장에서 일하던 김씨는 경남지역 삼성 노동조합 설립위원장으로 활동했다는 이유로 1995년 5월 말 부당해고 당했다며 삼성을 상대로 사과와 명예복직 등을 촉구하는 시위를 해왔다.

 

24년 넘게 투쟁을 이어오던 김씨는 회사에 계속 다녔다면 정년을 맞았을 지난해 7월10일을 한 달 앞둔 시점부터 삼성전자 서초사옥 인근인 강남역 CCTV 철탑 위에서 고공농성을 시작했다.

 

그는 고공농성을 하는 동안 세 차례 단식 농성을 병행하기도 했다.

 

■ 다음은 농성 해결에 대한 삼성의 공식 입장

 

김용희 씨의 농성 문제가 양측의 합의에 의해 5월 28일 최종 타결됐습니다.

 

회사는 김용희 씨에게 문제를 조속히 해결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의 뜻을 밝히고 김씨 가족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그 동안 회사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해 인도적 차원에서 대화를 지속했습니다.

 

뒤늦게나마 안타까운 상황이 해결된 것을 다행스럽게 생각하며 도움을 준 관계자들께 감사드립니다.

 

김용희 씨의 건강이 하루빨리 회복되기를 바랍니다.

 

앞으로 보다 겸허한 자세로 사회와 소통해 나가겠습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용 대국민사과의 결실, ‘삼성해고노동자’ 김용희 씨 고공농성 중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