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 ‘코로나19’ 소상공인 긴급지원비 대상 완화 시행

황재윤 기자 입력 : 2020.05.29 16:23 |   수정 : -0001.11.30 00:0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봉화군 재난안전대책회의 - 소상공인 긴급지원 집행지침 변경.jpg
지난 27일 엄태항 봉화군수가 재난안전대책회의에서 소상공인 긴급지원비 대상을 완하하여 시행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제공 = 경북 봉화군]

 

[뉴스투데이/경북 봉화=황재윤 기자] 경북 봉화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상공인 긴급지원비 대상을 완화하여 시행한다.

29일 봉화군에 따르면 군은 ‘코로나19’ 지역 내 감염으로 정부와 지자체의 권고에 따라 상인회에서 자발적으로 5일장을 폐쇄하는 등 소상공인의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어 왔다.

봉화군은 ‘코로나19’ 특별재난지역임에도 긴급지원비 신청 시 복잡하고 어려운 지역 실정에 맞지 않는 각종 구비서류를 요구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신청을 간소화한다.

이어 소상공인 긴급지원 신청을 간소화, 다양화하고자 이번 재난안전대책 회의 심의를 가지게 되었으며 심의결과 첫 번째 경제회복지원비와 점포재개장 지원비 신청 시 관내 소상공인이면 매출감소 증빙서 또는 피해사실 확인서를 모두 인정한다.

 두 번째 점포재개장 지원비 신청 시 피해비용 지출증빙 구비서류 중 간이세금계산서 등도 인정함으로서 구비서류를 간소화, 다양화한다.

특히  세 번째 지원대상 확대로 상인회의 확인을 받은 봉화관내 주소를 둔 난전상인들에게도 경제회복지원비를 지fnjsgkrh, 네 번째 농업인경영안정자금 수령자와 농업법인 대표도 긴급지원 대상에 포함한다.

엄태항 봉화군수는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지역 영세 소상공인들과 지역 경제의 빠른 회복을 기원하며, 지역의 모든 소상공인들은 한분도 빠짐없이 긴급지원비를 지급 받음으로써 조금이나마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봉화군, ‘코로나19’ 소상공인 긴급지원비 대상 완화 시행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