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권센터, 현충원 안장된 친일 군인 56명 파묘·이장 요구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04 13:57 |   수정 : 2020.06.04 14:00

박정희 전 대통령 묘지도 포함…"백선엽 예비역 대장 오만하기 짝이 없어"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군 관련 인권단체인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현충원에 친일 군인 56명이 묻혀 있다며 4일 파묘와 이장을 요구했다.

 
센터는 "일본제국의 식민통치와 침략전쟁에 부역한 군인들이 56명이나 현충원에 묻혀 시민 참배를 받고 있다"며 "관련 법률 개정을 통해 이른 시일 안에 이들 묘지를 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여기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지도 포함됐다.
 
ns1.png
군 관련 인권단체인 '군인권센터'가 친일 군인 32명이 묻혀 있다고 공개한 서울현충원의 모습. [사진제공=연합뉴스]

 

센터는 또한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현충원 안장 계획에 대해 "친일 행적에 대한 한마디 사죄도 없이 오만하기 짝이 없다"면서 "함께 일제에 부역했던 동료들이 버젓이 현충원에 들어가 시민들의 참배를 받고 있기에 가능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센터가 '친일인명사전'을 참고해 이날 발표한 친일 군인 56명의 명단을 살펴보면 32명은 국립서울현충원에, 24명은 국립대전현충원에 묻혀 있다.
 
56명 중 영관급 인물은 11명이며, 이 중 3명은 일본군·만주군에서 국군의 대령에 해당하는 '대좌', '상교' 계급까지 올랐다. 이들은 모두 해방 후 국군으로 들어왔으며 최종 계급은 영관급 10명, 장성급 46명으로 조사됐다.
 
센터는 "현충원에 안장된 친일 군인들은 일본에 끌려가 어쩔 수 없이 군인이 된 사람들이 아니다"라며 "이들은 일신의 영달을 위해 적극적으로 일본제국의 침략전쟁에 충실하게 복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보훈은 국격이며 국가가 어떤 사람을 기억하고 존경할 것인지 결정하는 일"이라며 "더는 시민들이 전범 부역자들을 기억하고 존경할 까닭이 없다"고 덧붙였다.
 
박삼득 국가보훈처장은 여권 일각의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불가론과 관련해 지난달 28일 "백 장군은 현충원 안장 대상이고, 다른 의견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군인권센터, 현충원 안장된 친일 군인 56명 파묘·이장 요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