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 선거법 위반 혐의 “공소사실 인정”

김덕엽 기자 입력 : 2020.06.11 05:22 |   수정 : 2020.06.11 05:3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PYH2019091820620005300.jpg
지난해 9월 18일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사무실 앞에서 정순천 수성 갑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를 촉구하며 삭발하고 있다. [사진제공 = 연합뉴스]

 

[뉴스투데이/대구=김덕엽 기자] 제한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한 시기에 사전선거운동을 한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이 첫 공판에서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지난 10일 대구지방법원 제11형사부(부장판사 김상윤)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제한적인 선거운동이 가능한 시기에 사전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정 전 부의장은 지난해 12월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구 수성 갑 선거구 당협위원장으로 활동할 당시 2차례에 걸쳐 선거구민들이 모인 자리에서 자기 활동을 소개하는 영상물을 상영하거나 연설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를 받고 있다.

해당 시기엔 예비후보 등록 후 명함을 돌리는 등의 제한적 선거운동만 가능했다. 정 전 부의장은 “검찰의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 하지만 범행 의도가 없었던 만큼 이를 양형에 반영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한편 대구지법 제11형사부는 오는 24일 오전 11시 20분 쯤 11호 법정에서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한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순천 전 대구시의회 부의장, 선거법 위반 혐의 “공소사실 인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