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제명 안됐는데 제명됐다고 보도 선거방해"…차명진 전 의원 58개 언론사에 8억5000만원 소송

염보연 기자 입력 : 2020.06.12 07:47 |   수정 : 2020.06.12 11:04

김종인 통합당 비대위원장에게도 억대 소송준비 파장 클듯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염보연기자] 세월호 유가족 관련 발언으로 21대 국회의원 선거, 4.15 총선판을 뒤흔든 미래통합당 차명진 전 국회의원이 58개 언론사를 상대로 총 8억3000만원의 배상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 큰 파장이 예상된다.

 

12일 뉴스투데이 확인 결과 차 전 의원은 피해정도에 따라 MBC 등 5개사에 4000만원씩 jtbc 등 12개사에 2000만원씩 조선일보 등 41개사에 각각1000만원씩의 배상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인천지법 부천지원에 낸 것으로 확인됐다.

 

11.jpg
차명진 위원[사진제공=연합뉴스]

 

지난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 공천을 받아 경기 부천병 지역구에 출마한 차 전 의원은 4월6일 있었던 선관위 주관 방송토론회에서 과거 세월호 일부 유가족들이 광화문 추모텐트안에서 벌인 일탈행위를 공개해 큰 파문을 일으켰다.

 

이 발언이 문제가 되자 김종인 당시 통합당 선대위원장은 차 전 의원에 대한 제명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나흘뒤에 열린 통합당 윤리위원회는 제명이 아닌 탈당권유를 결정했다.

 

정당공천을 받은 후보자가 제명처분을 받을 경우 후보자격이 상실되는데 이번에 소송을 당한 언론사들은 당이 제명을 한 것으로 보도해 차 전의원에게 투표하면 무효표가 되는 것 처럼 유권자들을 혼란시켜 선거운동을 방해했다는 것이 이번 소송의 취지다.

 

차 전 의원은 이후 경쟁자인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선거현수막 위치를 놓고 다투다가 또한번 일부 세월호 유가족 일탈문제를 언급했는데 이일로 제명처분을 당했지만 법원의 가처분소송 인용으로 후보자격을 회복했다.

 

차 전 의원 측 대리인인 이동환 변호사는 "제명을 당하지 않았음에도 확정적으로 제명된 것처럼 허위사실을 적시한 언론사들로 인해 지지 유권자들이 기권을 하는 등 피해를 끼친 행위에 대하여 일괄적으로 손해배상청구를 제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차 전 의원 측은 김종인 당시 선대위원장 또한 제명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명을 기정사실화 하거나 "우리당 후보가 아니다"라는 등의 발언으로 선거운동을 방해했다며 억대의 민사소송과 더불어 형사고소까지 준비 중이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단독] "제명 안됐는데 제명됐다고 보도 선거방해"…차명진 전 의원 58개 언론사에 8억5000만원 소송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