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방송 지역성 보호’ 한번 더 방점…LG헬로비전 조건부 재허가 승인

이원갑 기자 입력 : 2020.06.17 18:20 |   수정 : 2020.06.17 19:47

헬로비전에 ‘권역별 지역채널 재허가 이전보다 광역화하지 말라’ 조건 달아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이원갑 기자] 방송통신위원회가 업체간 빅딜이 진행되고 있는 유료방송업계에서 방송의 ‘지역성’을 유지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를 한번 더 강화했다. LG헬로비전에 대해 지역채널 운영 권역을 재허가 이전보다 광역화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달아 종합유선방송방송사업자(SO) 재허가를 승인한 것이다.    

 

방통위는 17일 전체회의를 열어 LG헬로비전(23개 구역), 브로드밴드노원방송, 한국케이블티브이푸른방송, 금강방송에 대한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재허가 건을 심의, 조건을 추가·수정하고 권고사항을 부과한 후 동의했다고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jpg
[사진=뉴스투데이 이원갑]

 

이날 전체회의는 LG헬로비전의 최다액출자자가 인터넷멀티미디어방송(IPTV) 사업자인 LG유플러스로 변경됐음을 감안해 지역채널 운영계획 및 상생방안 등에 대한 의견도 들었다.

 

재허가 조건에서도 지역보도 프로그램 제작 시 선거방송 심의규정 등을 준수하도록 하는 등 또 다른 IPTV 사업자의 유료방송 합병 사례인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건과의 규제 형평성을 이루도록 조치했다.

 

구체적으로 방통위가 LG헬로비전에 대해 추가한 조건에는 △권역별 지역채널이나 지역채널 심의위원회를 재허가 이전보다 광역화해서 운영하면 안 된다는 점 △지역보도 프로그램 제작에서 선거방송심의에 관한 특별규정 및 법 규정을 준수해야 한다는 점 △하청업체와의 계약 종료에 따른 후속조치 검토에서 하청사 의견을 들어야 한다는 점 등이 포함됐다.

 

한편, 개별 케이블방송에 대해서는 사외이사의 임명과 운영에 관해 승인을 받도록 하거나 감사 실적을 중앙전파관리소장에게 제출하도록 하는 등 경영 투명성 확보 계획을 마련했다. 소외계층 지원이나 방송의 공공성·공정성·공적책임 등을 제고할 수 있는 권고사항도 추가됐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방통위, ‘방송 지역성 보호’ 한번 더 방점…LG헬로비전 조건부 재허가 승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