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유튜버·SNS마켓 등 신종업종 과세 관리 강화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6.18 15:25 |   수정 : 2020.06.18 15:25

18일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설치…경제활동 모니터링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국세청은 유튜버 등 신종업종의 성실납세를 돕는다. 국세청은 18일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를 설치하고 점차 증가하는 1인 미디어 창작자, SNS마켓 사업자 등 신종업종 종사자의 성실한 납세를 적극 돕기위해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김현준 국세청장은 이날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현판 제막식에서 “유튜버, SNS 마켓 등 일부 사업자의 경우 사회 초년생으로 세무지식이 부족해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들이 성실하게 납세의무를 이행하면서 새로운 직업으로서 건전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필요한 세무정보와 교육을 적극 지원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세청.png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 현판 제막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국세청]

 

‘신종업종 세정지원센터’는 본·지방청 및 세무서에 설치되며, 본청에서는 새롭게 등장하는 경제활동 및 업종을 파악해 세정지원하고 필요한 경우 제도 개선도 함께 추진한다.
 
지방청에서는 신종업종에 대한 세무 상담과 최신동향을 모니터링하고, 세무서에서는 사업자 등록 및 신고 안내, 영세 사업자에 필요한 세무지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국세청 누리집에 ‘신종업종 세무안내’ 코너를 신설해 유튜버, SNS마켓 등에 대한 안내 자료를 제작 및 게시했으며, 앞으로 여러 업종에 대한 세무안내를 추가 하는 등 새로운 경제활동이 제도권 내에서 정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세청, 유튜버·SNS마켓 등 신종업종 과세 관리 강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