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가혹한 위기, 시간 없다” 강조···나흘만에 사장단 재소집

김태진 기자 입력 : 2020.06.19 17:03 |   수정 : 2020.06.19 17:03

환경안전팀장과 만나 안전한 환경구축도 강조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김태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경기 화성 소재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반도체(DS) 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갖고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다. 지난 15일 사장단 간담회를 한 지 나흘 만에 사장단 회의를 다시 소집하고 반도체 등 사업장을 살펴본 것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다. 

 

200619 반도체연구소 환담회1.png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9일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를 방문해 연구원들을 격려하는 모습 [사진제공=삼성전자]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이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

 

간담회 이후 이 부회장은 반도체 연구소에서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하며 임직원들과 함께 ‘반도체 비전 2030’ 달성 의지를 다졌다.

 

이날 이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라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의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 시간이 없다”고 말했다. 

 

또 이 부회장은 이날 삼성전자 국내 주요 사업장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안전팀장들과 만나 안전한 환경 구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부회장이 환경안전 책임자들을 한 자리에 소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부회장은 “환경안전 분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기반”이라며 “기술과 안전, 환경 모두에서 진정한 초일류가 될 수 있도록 중장기 로드맵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1월 올해 첫 경영 행보로 반도체 연구소를 찾아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 기술을 보고 받고 미래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을 당부한 바 있다.

BEST 뉴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이재용 부회장 “가혹한 위기, 시간 없다” 강조···나흘만에 사장단 재소집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