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아파트 하자 입주 전에 바로 잡는다

최천욱 기자 입력 : 2020.06.22 14:17 |   수정 : 2020.06.22 14:19

국토부, 입주예정자 사전방문 관련 ‘주택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 입법 예고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뉴스투데이=최천욱 기자] 내년부터 입주예정자가 하자를 요청하면 시공사는 늦어도 입주전까지는 조치를 완료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는 개정 주택법이 내년 1월 24일 시행됨에 따라 입주예정자 사전방문 및 공동주택 품질점검단 설치, 운영에 필요한 구체적인 절차와 방법을 규정한 ‘주택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23일부터 8월 3일까지 40일간 입법예고한다고 22일 밝혔다.
 
 
아파트.png
정부가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하자문제를 입주 전에 바로 잡아 국민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관련 주택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40일간 입법예고한다. 사진은 서울의 한 아파트 모습. [사진제공=뉴스투데이DB]
 

 

 
개정안에 따르면 입주예정자 사전방문 시 지적된 하자의 보수 조치가 빨라진다. 사업주체는 주택공급계약에 따라 정한 입주지정기간 개시일 45일 전까지 입주예정자 사전방문을 최소 2일 이상 실시해야 한다.

 

사업주체는 사전방문 시작일 1개월 전까지 방문기간 및 방법(점검표 제공) 등 사전방문에 필요한 사항을 입주예정자에게 서면(전자문서 가능)으로 제공해야 한다.

 
 
사업주체는 사전방문 시 제기된 사항에 대한 조치계획을 수립해 사전방문 종료일부터 7일 이내에 지자체인 사용검사권자에게 제출하되, 일반 하자 중 전유부분은 입주예정자에게 인도하는 날까지, 공용부분은 사용검사를 받기 전까지 조치해야 한다.
 
또한 사용검사 전까지 조치해야 할 ‘중대한 하자’의 기준을 명확히 구분해 관리한다. 하자는 일반 하자와 중대한 하자로 구분하며, 법률에 따라 사용검사를 받기 전까지 조치해야 하는 중대한 하자는 입주자가 해당 공동주택에서 생활하는데 안전상, 기능상 심각한 지장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되는 하자로 개념을 규정한다.
 
또 공동주택 사용검사가 전문가의 시선으로 보다 촘촘해진다. 법률에 따라 시·도지사가 설치·운영하는 공동주택 품질점검단(건축사, 기술사, 주택관리사, 대학 교수, 건축분야 박사학위 소지자 등)은 300가구 이상의 공동주택을 대상으로 품질점검을 실시한다. 300가구 미만인 공동주택의 경우 시·도의 조례로 정해 품질점검단이 점검을 실시할 수 있다.
 
품질점검단은 공용부분은 물론 사용검사권자가 선정한 최소 5가구 이상의 세대도 점검하고, 점검 종료일부터 5일 이내에 점검결과를 시·도지사와 사용검사권자에게 제출한다.
 
더불어 신속하고 정확한 공동주택 사용검사체계를 확립한다. 사업주체가 품질점검단의 점검결과와 사용검사권자의 조치명령에 대해 이의신청할 수 있는 기한과 해당 이의신청에 대한 사용검사권자의 검토·통보 기한을 모두 5일 이내로 규정함으로써, ‘사전방문→품질점검→사용검사’로 이어지는 신속하고 정확한 사용검사체계를 확립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입주예정자 사전방문과 품질점검단 제도를 통해 하자 보수로 인한 국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 사업주체와의 갈등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내년부터 아파트 하자 입주 전에 바로 잡는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